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발분석] 기성용 공백, 센트럴 손과 인범-우영이 막는다

기사승인 2019.01.22 20:4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하는 손흥민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두바이(UAE), 박주성 기자] 기성용의 공백, 파울루 벤투 감독은 다시 한 번 센트럴 손을 꺼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 2019 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바레인을 상대한다. 바레인은 A조 3위를 차지했지만 와일드카드에서 1위로 16강에 합류했다. 그래도 중동에서 열리는 대회라 바레인은 무시할 수 없는 상대다.

경기를 앞두고 벤투 감독은 선발명단을 발표했다. 기성용의 공백, 벤투 감독은 다시 한 번 센트럴 손을 꺼냈다. 포메이션은 4-2-3-1이다. 최전방에 확의조가 서고 2선에 이청용, 손흥민, 황희찬이 배치된다. 중원에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호흡을 맞추고 포백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책임진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손흥민은 지난 중국전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체력적으로 지친 손흥민을 측면에 두지 않고 중앙에 뒀다. 측면은 빠른 돌파가 필요한 자리다. 중앙 미드필더에 비해 상대적으로 체력 소비가 크다. 이에 벤투 감독은 중앙에 그를 두고 경기 조율을 맡겼다. 손흥민은 중국전에서 여유로운 모습으로 2골에 모두 관여했다. 

손흥민은 공격에서 빛나는 선수다. 이에 중앙 미드필더에서 수비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담당한다. 두 선수는 손흥민이 공격적으로 나섰을 때 중앙에서 상대의 공격을 막아야 한다. 최전방은 황의조 좌우는 이청용, 황희찬이다. 벤투 감독이 가장 신뢰하는 조합으로 이번에도 가은 카드를 꺼냈다. 

포백은 왼쪽에 홍철이 나왔고, 오른쪽에는 이용이 나왔다. 벤투 감독은 좌우 풀백에서 치열하게 경쟁 구도를 유지하고 있다. 골문은 발밑 기술이 좋은 김승규다. 벤투 감독은 베스트 라인업을 꺼냈다. 방심할 수 없는 바레인전, 벤투 감독의 선택이 어떤 결과를 만들지 주목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