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종합S]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X이나영이 빚어낼 '힐링 로맨스'

기사승인 2019.01.21 15:2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출연한 배우 이종석(왼쪽)-이나영. 제공|tvN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강점은 단연 이종석과 이나영의 만남이었다.

2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 홀에서 진행된 tvN 새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이나영, 이종석, 정유진, 위하준, 이정효 PD 등이 참석,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작품은 기대점은 단연 이나영의 안방극장 복귀작이라는 것이다. 그는 출연 이유에 대해 "2부까지 대본을 봤는데, 많은 것들이 담겨 있었다. 내 캐릭터 뿐만 아니라 모든 캐릭터들이 굉장히 살아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욕심이 났고, 고민없이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출연한 배우 이나영. 제공|tvN

이나영의 극중 캐릭터 설정인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와 공감이 가능했다. 이나영 역시 한동안 작품 활동 없이 결혼 생활과 육아에 전념해왔다. 지난해 영화 '뷰티풀 데이즈'를 통해 스크린에 복귀했고, 올해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브라운관까지 복귀한 것. 결국 극중 캐릭터와 마찬가지로 오랜만에 다시 일을 시작한 셈이다.

이에 대해 이나영은 "시나리오를 볼 때 내 상황과 연관을 지어 생각하지는 않는다. 자체로 보고 이입을 하고, 흥미를 느낀다. 또 캐릭터를 완성시키고, 재미있는 요소가 있는지 스스로 물어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다만, 이 역할을 연기하다보니, 공감되는 부분이 있었다. 극중 워킹맘 면접관과 나의 대화가 있다. 각자의 상황이 맞는 말이더라. 그런 부분을 설명할때, 여러 상황에 놓인 캐릭터들에게 공감을 할 수 있게 작가님이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출연한 배우 이종석. 제공|tvN

그 다음은 이종석의 첫 로맨틱 코미디라는 점과 상대역인 이나영을 이상형으로 꼽아왔던 것이다. 이종석은 부끄러워하면서도 "나에게는 굉장한 무기가 있다. 실제로 이나영 씨 팬이라는 것이다. 드라마에 잘 담기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나영 역시 "나도 함께 해보고 싶었던 배우였다. 상대역이 이종석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굉장히 더 재미있을 것 같았고, 잘 어울릴 것 같았다. 함께 시너지를 내서 또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로맨틱 코미디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종석 역시 이나영과의 좋은 호흡을 언급했다. 그는 "(이나영이) 내공이 있으니 후배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문제가 있다면, 누나와 하는 신에서 문득문득 얼굴이 달아 오른다. 그거 말고는 괜찮다"고 말했다.

이정효 PD는 '로맨스틑 별책부록'이 가진 힐링 코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는 다른 작품과 다른, '로맨스는 별책부록'만이 가진 차별점이기도 했다. 이 PD는 "장르물을 몇 편 하면서 스스로 마음의 위로를 받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마침 정현정 작가가 대본을 줬고, 급하지만 빠르게 준비를 해 차기작을 들고 나왔다"고 말했다.

또 이 PD는 "휴먼이 가미된 코로"라며 "다른 로코와 달리 로맨스를 하는 인물들 외에도 여러 인물들이 등장한다. 휴먼으로 인한, 다양한 맛을 전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연출한 이정효 PD. 제공|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인생 2막을 시작하는 강단이(이나영)와 특별한 인연으로 엮인 아는 동생 차은호(이종석)의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26일 오후 9시 첫방송 예정이다.

yej@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