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킹덤' 김성훈 감독 "낯설면서도 익숙한 분위기 공존이 매력"

기사승인 2019.01.21 12:0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드라마 '킹덤'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 사진|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김성훈 감독이 드라마 '킹덤'의 매력으로 낯설음과 익숙함의 공존을 언급했다.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제작보고회에는 김성훈 감독과 김은희 작가, 배우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이 참석했다.

드라마 '킹덤'은 넷플릭스에서 국내 첫 오리지널 시리즈로 선택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첫 작품으로 '킹덤'이 선택된 이유와 매력이 궁금할 법 했다.

이에 김성훈 감독은 "아시아, 국내에서는 첫 오리지널 시리즈다. 넷플릭스 입장에서 중요한 순간이다. 그 중요한 순간에 '킹덤'이 선택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유추해 보면, 가장 동양적인 한국적인 이야기에 서구에서 나온 좀비 장르라는 외피를 입었다. 그런 융합이 낯설면서도 익숙한 매력으로 다가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전 세계에 공개되는 것에 대해서는 "작가가 글을 쓰고, 기획하고 찍으면서 물론 다른 문화권에서 어떻게 볼 것인가가 결과적으로는 중요할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다른 문화권의 반응을 사전에 예측한다는 것은 쉽지 않았다. 해왔던 것을 기본 방식으로 했고, 새로운 문화권 사람들이 낯설어 하는 것을 친절하게 설명하려고는 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조선의 끝으로 향하고, 그곳에서 굶주림으로 인해 괴물이 돼 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25일 공개된다.

yej@spotvnd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