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빙상연대 추가 폭로 "성폭력 6건 확인…전명규가 덮었다"

기사승인 2019.01.21 12: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혜원 의원과 젊은빙상인연대가 빙상계 성폭력 사건을 추가 폭로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국회, 정형근 기자 / 배정호 김동현 영상 기자] 젊은빙상인연대(이하 빙상연대)가 성폭력 피해 사실을 추가 폭로했다. 빙상연대는 한체대 전명규 교수가 사실관계를 파악했지만 대처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젊은빙상인연대는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빙상계 성폭력 추가 폭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손혜원 의원과 젊은 빙상인연대 여준형 대표, 박지훈 변호사가 참석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낸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는 "심석희 외에도 성폭력 피해자가 더 있다. 2개월여 전부터 빙상계의 성폭력 의혹을 접수해 사실관계를 파악했고 2명의 피해자를 통해 직접 성추행 의혹을 확인했다"고 주장해왔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2차 피해가 우려돼 피해자의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피해자 가운데는 현역 선수와 미성년자일 때부터 피해를 당한 선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혜원 의원은 “젊은 빙상인연대는 피해자를 만나고 증언과 증거를 취합하며 추가 피해 사실을 조사했다. 확인한 피해 사례는 심석희 선수 건을 포함해 총 6건이다. 피해자들은 2차 피해를 두려워하고 있다. 피해자가 폭로를 바라지 않는 성폭력 사건은 이 자리에서 공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빙상 선수 A씨가 10대 때 한체대 빙상장에서 강습을 받던 중 코치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훈련 도중 자세를 교정해준다는 핑계로 강제로 안거나 입을 맞췄다. 전지훈련을 갔을 때도 이런 일이 반복됐다. A씨가 이를 거부하자 코치가 폭언을 퍼부었다. 이 선수는 충격으로 스케이트화를 벗었다"고 밝혔다. 
▲ 피해자의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는 빙상 연대 여준형 대표 ⓒ연합뉴스

빙상 선수 B씨가 전명규 교수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도 공개됐다. 해당 문자에서 피해자는 "죽고 싶다는 생각이 하루에도 수백 번씩 들어요. 피해자는 저인데 가해자가 죽고 싶다고 했다고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전 교수는 "네가 빨리 벗어나길 바란다. 그게 우선이야"라고 답했다. 

손 의원은 "전 교수가 심석희 사건도 알고 있지 않았나 하는 의심이 든다. 가해자는 여전히 빙상계에서 활동하고 있다. 전명규가 사전에 은폐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전명규 교수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젊은빙상인연대 박지훈 변호사도 전명규 전 교수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심석희가 길을 열어줬지만 성폭력 피해자들이 피해를 혼자 감내하고 있다. 피해 사실을 공개할 경우 전명규 사단으로부터 2차 가해를 당할까 두려움에 떨며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두려움은 누가 만들었던 것인가. 전명규 교수의 전횡과 비리가 온 천하에 드러났다. 그러나 빙상경기연맹은 기득권을 그대로 유지했고 전교수는 징계를 제대로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빙상 연대는 대안을 제시했다. 우선 체육계 전반에 걸쳐 나온 폭로에 관련돼 정부의 전수조사와 실효성 있는 대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확정 판정이 난 가해자에 대한 실명 공개와 한체대에 대한 강도 높은 감사,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포함한 수뇌부의 사퇴를 촉구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