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컵 8강 박항서호에 선물' 베트남 장관, 포상금 10억 동 지급

기사승인 2019.01.21 08: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8강 진출 확정 후 베트남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박항서 감독이 만든 또 하나의 기적에 베트남이 화끈한 포상으로 화답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0일(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요르단과 1-1로 비겼으나 승부차기에서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동남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8강에 진출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부임 후 최초 기록을 연이어 갈아치웠다.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축구선수권대회 결승 진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이는 모두 베트남 역사상 처음이며, 이번 8강 진출은 베트남 아시안컵 역사상 첫 녹아웃 스테이지 승리다.

연이은 성공으로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정치계, 스포츠계에서 깊은 신뢰를 받고 있다. 8강 진출 직후 곧바로 화끈한 포상이 이어졌다.

20일 '베트남 익스프레스'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경기 직후 박항서 감독과 코칭 스태프, 선수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쑤언 푹 총리는 최선을 다한 선수들이 국민들에게 인상적인 경기를 보여줬을 뿐 아니라 이길 수 있다는 정신을 획득했다고 강조했다. 또 동남아시아 중 유일한 8강 진출팀으로, 동남아시아를 하나로 만들었다고 칭찬했다.

금전적 보상도 따랐다. 보도에 따르면 응우옌 은곡 티엔 베트남 체육부 장관은 10억 동(약 4800만 원)의 포상금과 함께 "베트남 대표팀은 나라에 귀중한 선물을 했고, 승리의 기쁨은 국민들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렸다. 그들의 의지와 에너지는 아름다웠다"는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티엔 체육부 장관은 베트남 축구를 새로운 정점에 서게 한 박항서 감독과 코칭 스태프진에게 감사를 표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