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부다비 NOW] 벤치 또 벤치, 뛰고픈 이승우가 폭발했다

기사승인 2019.01.17 07:5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승우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아부다비(UAE), 박주성 기자] 벤치를 지키는 시간이 계속되자 결국 이승우가 폭발했다.

한국은 16일 오후 1030(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중국에 2-0 완승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해 비교적 좋은 대진을 얻게 됐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깜짝 기용했다. 그는 불과 3일 전 맨체스터유나이티드전을 풀타임으로 뛰고 와 교체 출전 혹은 휴식이 예상됐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이 경기에 손흥민을 선발로 투입해 풀타임에 가까운 시간을 뛰게 했다.

사실 이승우의 출전을 기대한 사람이 많았다. 이승우는 순간적인 움직임과 드리블의 장점을 가진 선수다. 나상호가 부상으로 이탈해 대체 발탁으로 아시안컵에 승선해 아시안게임과 같은 상승세가 기대됐지만 벤투 감독은 이승우를 보지 않는다.

후반 25분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빼고 지동원을 투입했고, 후반 36분에는 이청용 대신 주세종을 넣었다. 그리고 후반 44분 손흥민을 빼고 구자철을 투입했다. 이에 이승우는 물병과 수건을 걷어차고, 정강이 보호대도 내던졌다. 불만을 겉으로 드러낸 것이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이승우는 굳은 표정으로 이어폰을 낀 채 걸어나왔다. 인터뷰를 부탁하자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말을 남긴 채 빠르게 경기장을 벗어났다. 벤치를 지키는 시간이 늘어가자 이승우가 결국 폭발했다. 그의 이런 행동이 팀에 도움이 될지는 미지수다

이에 대해 기성용은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에 못 나와서 아쉬움이 있을 것이다. 승우도 팀에 어떤 게 올바른 행동인지 잘 알 것이다. 충분히 이해는 한다.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잘 타이르겠다. 아직 어려서 그렇다. 이따가 잘 이야기 해보겠다"고 말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