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라리가 데뷔’ 이강인 “정말 특별했다, 다음 경기 준비 하겠다”

기사승인 2019.01.13 09: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강인, 드디어 라리가 데뷔!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강인이 드디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무대를 밟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날카로운 크로스로 발렌시아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발렌시아는 13일 오전 0시 15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바야돌리드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파레호의 선제골로 앞서 갔지만, 프리킥 실점으로 승점 1점 확보에 그쳤다.

후반 42분, 마르셀리노 감독은 이강인을 불렀다. 이강인은 체리셰프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누볐고 저돌적인 크로스를 시도했다. 후반 추가 시간까지 6분 정도 활약했지만, 존재감을 입증하기엔 충분했다.

이강인은 지난 코파델레이 32강 1차전에서 발렌시아 역사를 새로 썼다. CD에브로전 출전하면서 발렌시아 100년 역사에서 최초로 1군 무대를 누빈 동양인이 됐다. 이강인의 코파델레이 출전은 그 자체로 큰 이슈였다. 라리가를 밟은다면 발렌시아 100년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순간이었다.

경기 후 잔잔한 미소로 데뷔전을 되뇌었다. 스페인 일간지 ‘수페르데포르테’를 통해 “발렌시아 홈구장에서 데뷔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 우리는 승리할 자격이 있었지만, 승점 3점을 얻지 못했다. 다음 경기에서 승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홈 팬들에게도 감사했다. 이강인은 “팬들 앞에서 뛸 수 있어 좋았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고맙다. 모든 경기가 특별하다. 다음 경기에도 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팬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데뷔전 소감을 전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