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TV리플레이]'커피프렌즈' 즉석 신메뉴+알바 영입으로 첫영업 성공적…기부금은57만원

기사승인 2019.01.12 07: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예능프로그램 '커피 프렌즈' 장면. 사진ㅣ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이슈팀 기자] '커피프렌즈' 멤버들의 첫 영업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 '커피 프렌즈' 2회에서는 최지우, 손호준, 유연석, 양세종의 카페 오픈 첫날 모습이 전파를 탔다.

양세종이 그릇을 깨뜨린 것을 시작으로 멤버들은 소소한 실수들을 하나씩 시작했지만 스튜, 토스트 등의 브런치 메뉴에 손님들은 호평을 내놓았다.

사장 손호준은 앞서 시그니처 메뉴인 '꿀귤차'를 내놓기 위해 직접 귤청을 배워 만들었지만 아무도 주문하지 않았다. 이에 최지우는 더운 날씨가 문제임을 파악, 탄산수로 에이드를 만들어내 손님들의 구매를 유도하며 '영업왕'으로 거듭나기도 했다.

이윽고 단체 손님들이 등장했다. 홀이 가득 찼고 심지어 손호준이 가장 힘들게 만들어야 하는 드립커피를 9잔이나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유연석은 새로 온 손님들에게 야외 장소를 권유했다. 야외 테라스까지 모두 만석이 되자 멤버들은 더욱 일사천리로 움직이며 영업에 열을 올렸다. 설거지를 하던 양세종까지 홀로 나오게 됐다.

첫 영업이 끝난 뒤 멤버들은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했다. 첫 영업 총 기부금은 57만 원 이었다. 그러나 멤버들은 일손의 부족함을 느꼈고 유연석은 절친한 선배 배우인 조재윤에게 즉석으로 와달라고 요청했다. 조재윤은 술자리를 가지고 있음에도 다음날 첫 비행기를 타고 가겠다고 흔쾌히 승낙했다.

새벽 일찍 서울에서 출발해 도착한 조재윤은 오자 마자 앞치마를 건네받은 후 설거지를 담당하게 됐다. 선임 양세종은 대선배 조재윤에게 "많이 힘들 것"이라고 조언까지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염려와는 다르게 조재윤은 설거지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다. 유연석이 "힘들죠?"라며 걱정하자 조재윤은 "본능적으로 몸이 움직인다"며 신입다운 패기를 보였다.

한편, '커피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 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press@spotvnews.com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