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슈팅 35개→2골’ 벤투호, 손흥민이 필요하다

기사승인 2019.01.12 03:2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벤투와 손흥민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손흥민이 필요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2일 새벽 1(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 아인 아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C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벤투 감독은 이번 경기에도 방심하지 않고 베스트11을 꺼냈다. 4-2-3-1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최전방에 황의조, 2선에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이 배치됐다. 중원에는 황인범과 정우영, 포백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벤투호의 넘버원 김승규다.

베스트가 나섰지만 경기는 답답했다. 지난 필리핀전과 다를 것이 없었다. 오히려 키르기는 때때로 공격적인 모습으로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다. 한국은 골대를 3번이나 맞추는 불운과 완벽한 기회에서 날린 찬스까지 많은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지난 필리핀전에서 16개 슈팅, 이번 경기에서 19개 슈팅까지 총 35개 슈팅을 퍼부었지만 득점은 단 2골이었다. 그중의 하나도 세트피스에서 수비수 김민재가 기록한 골이다. 다득점을 노렸던 한국은 득점력 빈곤에 빠졌다.

이제는 중국전이다. 1위에 오르기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자연스럽게 손흥민에게 시선이 간다. 손흥민은 맨체스터유나이티드전을 치르고 드디어 벤투호에 합류한다. 최근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는 손흥민은 벤투호에 반드시 필요한 자원이다.

벤투 감독도 손흥민을 기다린다. 그는 손흥민은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에서 큰 영향력을 주는 선수다. 문전 앞에서 상대를 무너뜨릴 수 있는 선수다. 손흥민이 좋은 컨디션을 가지고 중국전부터 도와주기를 기대한다. 2차전에서도 손흥민이 빠지는 만큼 그런 상황에서 우리의 목표를 이뤄내고 싶다고 말했다.

중국전에서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이에 손흥민의 출전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손흥민의 시원한 한 방. 현재 대표팀에 가장 필요한 장면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