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보] '경고 누적' 이용, 중국전 출전 못 한다...대표팀 풀백 비상

기사승인 2019.01.12 02:4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용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용이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에서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잡고 2연승과 16강 진출을 확정하려 한다. 현재 한국이 1골 리드로 앞서고 있다.

한국은 황의조가 키르기스스탄 골망을 겨냥했다. 중원은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 황인범, 정우영을 배치했다. 포백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으로 구성됐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상대팀 키르기스스탄은 무르자예프 등이 최전방에서 득점을 노렸다.

이청용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전반 36분 빈 골대로 흘러나온 볼에 발을 댔지만, 골문은 이청용을 외면했다. 전반 40분 구자철이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빗나갔다. 전반 41분 김민재가 시원한 선제골로 1골 차 리드를 안겼다.

후반전 그라운드 열기는 뜨거웠다. 황희찬이 저돌적인 돌파로 쇄도했고, 구자철이 날카로운 슈팅으로 키르기스스탄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그러나 키르기스스탄도 매서웠다. 연일 빠른 크로스로 한국 수비를 흔들었다.

중반에도 키르기스스탄은 매서웠다. 문전 앞에서 위협적인 슈팅으로 한국을 당황하게 했다. 한국은 키르기스스탄 배후 공간을 노렸고, 후반 23분 황의조가 위협적인 헤딩을 시도했다.

한편 대표팀은 다음 경기에 이용을 활용할 수 없게됐다. 키르기스스탄전에 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3차전에 결장하게 됐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