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저돌적인 황희찬, 투박함은 버려야 한다

기사승인 2019.01.12 02:5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황희찬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황희찬의 움직임은 위협적이었다. 이제 투박함은 버려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2일 새벽 1(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 아인 아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C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최전방에 황의조, 2선에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이 배치됐다. 중원에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벤투호의 넘버원 김승규다.

황희찬은 오른쪽 측면에서 최전방에 선 황의조의 공격을 도왔다. 특유의 저돌적인 돌파는 상대 수비를 흔들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늘 그랬듯 마무리가 아쉬웠다. 마지막 단계에서 판단이 아쉬웠고, 또 그 판단의 정확성도 아쉬웠다.

지난 경기에도 황희찬은 이번 경기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줬다. 투박했고 또 투박했다. 한국은 이번 경기에서 대량 득점을 노렸지만 1골에 그쳤다. 그마저도 세트피스에서 수비수 김민재가 기록한 득점이다. 이는 공격수들의 부진을 뜻한다.

황의조는 자신의 역할을 해줬다. 이청용은 예리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황희찬은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고정운 전 감독은 황희찬은 좋은 선수다. 하지만 마지막 섬세함이 부족하다. 그 부분이 발전한다면 더 좋은 선수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제는 중국전이다. 우승을 원하는 벤투호에 황희찬의 활약을 가장 시급한 문제다. 황희찬이 살아야 공격이 살아난다. 벤투 감독이 어떤 방법을 꺼낼지 주목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