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졸전 일본에 자국 기자도 혹평 "뒤죽박죽, 눈 가리고 싶었다"

기사승인 2019.01.10 17:4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투르크메니스탄을 가까스로 꺾은 일본 ⓒ AP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최악의 경기력에 눈 가리고 싶었다."

최약체 투르크메니스탄에 고전한 일본이 혹평을 피하지 못했다.

일본은 9일(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F조 조별 리그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에서 3-2 신승을 거뒀다.

F조에서 최약체로 분류되는 투르크메니스탄에 선제골을 준 것은 물론 전체적으로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후반에 거세게 몰아붙여 단숨에 세 골을 넣었지만 추가 실점으로 개운하지 못한 승리를 거뒀다. 특히 추가 실점의 경우 패스 한 번에 수비 라인 전체가 한 번에 무너져 내려 페널티킥을 허용하는 등 약점을 노출했다.

특유의 패스 플레이는 살아있었지만 상대가 최약체인 투르크메니스탄인 점을 고려해야 한다. 아시안컵 4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 타이틀이 무색했다.

예상 밖 졸전에 일본 언론도 비판을 가했다. '넘버웹', '사커 다이제스트' 등에서 활동하는 이오 아츠시 기자는 10일 일본 매체 '산케이스포츠'에 기고한 글에서 혹평을 퍼부었다.

아츠시는 "고전이 시작됐다. 뒤죽박죽이었다"며 혹평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전반만 보면 최악의 경기력에 눈을 가리고 싶었다. 움직임이 둔했고 경기 템포도 전혀 오르지 않았다. 중앙 조합은 허물어졌고 계속해서 역습을 받아 선제골까지 허용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은 이날 자신들이 가장 잘하는 패스 플레이로 경기를 풀었다. 가운데서부터 공을 천천히 전진 시켰으나 결정적인 기회를 연달아 놓쳤다. 정작 넣은 세 골 중 첫 골과 두 번째 골은 측면에서 시작됐다. 첫 골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 두 번째 골도 하라구치가 왼쪽 측면을 허문 후 나가토모를 거쳐 오사코의 골로 완성됐다.

아츠시는 유독 중앙을 고집한 패스 플레이에 대해 "콤비네이션으로 중앙을 공략할 수 있다고 믿은 건 '과신'이었다"라고 평가했다.

그래도 자국 팀이기 때문에 긍정적인 해석을 내놓았다. 아츠시는 "혼다, 가가와를 앞세워 우승한 2011년 대회에서도 첫 경기 요르단전을 1-1로 비겼고 두 번째 경기 시리아전도 2-1 신승이었지만 우승을 했다. 이 점만 놓고 보면 마냥 나쁜 건 아니다"라는 면죄부를 줬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