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500만 달러 원하던' 그랜달, 밀워키와 단년 계약 합의

기사승인 2019.01.10 13:1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야스마니 그랜달.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4년 6500만 달러를 목표로 뉴욕 메츠의 제안을 거절한 FA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이 새 팀을 찾았다. 밀워키 브루어스와 1년 계약에 합의했다.

미국 디어슬레틱 켄 로젠탈 기자는 10일(한국 시간) 트위터에 "소식통에 따르면 밀워키가 FA 포수 그랜달과 1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썼다. 로젠탈 기자에 따르면 그랜달은 신체 검사만 받으면 밀워키 유니폼을 입게 된다.

그랜달은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1년 1790만 달러)를 받지 않고 시장에 나왔다. 메츠가 그에게 4년 5500만 달러를 제안한 뒤 금액을 6000만 달러까지 올렸지만 이때도 고개를 저었다. 미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그랜달은 4년 6500만 달러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

로젠탈 기자는 "아직 밀워키가 제안한 금액이 얼마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최선은 퀄리파잉 오퍼 금액 이상"이라고 했다.

로젠탈의 첫 보도에 이어 야후스포츠 팀 브라운 기자는 그랜달의 올해 연봉이 1825만 달러라고 전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