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넥슨 매각설에 '출렁'…게임종주국 '흔들'

기사승인 2019.01.04 06:0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이 인수·합병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시장 충격이 크다. 국내 1위 게임업체인 넥슨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국내 최대 게임업체가 매물로 나오면 중국 자본이 인수할 확률이 높다. '덩치'를 감당할 곳이 중국 밖에 없다.

한국의 게임 강국 입지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업종 헤게모니를 내주는 한 해로 기억될 가능성이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는 보유 지분 전량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과 아내 유정현 NXC 감사 등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지분 모두를 매물로 내놨다. 자사 지분 98.64%에 이른다.

NXC는 일본 상장법인 넥슨의 최대주주(47.98%)이다. 넥슨 몸통에 해당한다.

여기에 넥슨은 넥슨코리아 지분 100%를 갖고 있고 넥슨코리아가 네오플, 넥슨네트웍스 등 계열사를 지배한다. 김 대표→NXC→넥슨→넥슨코리아→10여개 계열사로 이어지는 구조다.

김 대표가 내놓은 주식 가치, 즉 넥슨 매각 대금은 약 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매각이 이뤄지면 게임 산업은 물론 국내 인터넷 업계에서 사상 최대 규모 M&A다.

정보기술(IT) 분야 첫손에 꼽히는 '빅딜'이 된다.

도쿄 증시에 상장된 일본 넥슨 시가총액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1조2,600억엔(약 13조 원)이다. 넥슨 최대주주로 약 48% 지분을 보유한 NXC는 6조2,000억원에 달하는 자산을 손에 쥐고 있다.

▲ 중국 게임사 텐센트가 넥슨 인수 후보 1순위로 꼽힌다. 한국의 게임 강국 입지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NXC는 IT 관련 사업만 하지 않는다. 레고 거래 사이트 '브릭링크'와 유럽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스탬프', 노르웨이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등 다양한 사업 경영권을 지니고 있다. 

10조 원 얘기가 나오는 건 이들 프리미엄까지 고려한 액수다. 게임을 넘어 전체 기업 가치를 추정한 금액이다. 

게임 업계에서는 김 대표가 게임 산업 성장세가 둔화되는 상황에서 뇌물공여 혐의로 2년 가까이 검찰 수사, 재판을 겪은 게 매각 결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른바 '진경준 피로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현실로 다가올 '차이니즈 인베이전'…텐센트 국내 1강 될까

넥슨 매물을 소화할 국내 기업은 사실상 없다. 현재로서는 중국 텐센트가 인수 후보 0순위로 꼽힌다.

세계 최대 게임사로 평가 받는 텐센트는 M&A 시장에서도 큰손으로 군림하고 있다.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를 제작한 라이엇게임즈 등 전 세계 유명 게임업체를 차례로 품 안에 들여왔다.

국내에도 이미 손을 뻗었다. 1월 현재 카카오 2대 주주이자 넷마블 3대 주주이다. 더불어 넥슨에 해마다 지불하는 던전앤파이터 로열티만 1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 게임 산업에서 '돈줄'을 꽉 쥐고 있는 현역 선수다.

다만 텐센트도 넥슨 단독 인수는 부담스러울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워낙 규모가 큰 데다 중국 자본을 향한 한국민 여론이 좋지 않아 과감한 버튼 누르기가 쉽지 않다. 제 2, 제 3자와 이인삼각을 이뤄 연합 인수에 나설 확률이 높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