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PGA 양휘부 회장 "올해 최우선 과제는 투어의 안정"

기사승인 2019.01.02 14:2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PGA 양휘부 회장. ⓒKPGA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양휘부, 이하 KPGA)가 2019년을 여는 시무식을 갖고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KPGA 시무식은 2일 경기도 성남시 KPGA 빌딩 10층에서 진행됐다. 시무식에는 KPGA의 임직원 전원이 참석해 힘찬 새 출발을 다짐했다.  
 
양휘부 회장은 “2019년은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다. 보람찬 한 해가 되길 바란다”라고 운을 뗀 뒤 “올해가 임기 마지막 해다. 남은 1년도 지난 3년만큼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내실 있고 탄탄한 스폰서들의 합류로 투어 안정화에 대한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KPGA 창립 50주년이라는 감격적인 순간을 맞이해 한국프로골프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KPGA 갤러리’를 열기도 했다”고 말했다. 

2019년 목표에 대해 양 회장은 “올 시즌 코리안투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경제 상황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난해에 비해 대회 수나 상금 규모가 늘어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 2019년 역시 투어의 안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양 회장은 KPGA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안과 KPGA  회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등에 대해서도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KPGA는 2019년 시무식을 통해 투어의 발전과 협회 회원의 권익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