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뜨거운 안녕'…팬들과 함께한 대구스타디움의 마지막

기사승인 2018.12.09 10:3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태홍 기자] 정든 홈 구장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작별인사였다. 대구FC는 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2018시즌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울산 현대를 상대로 3-0 대승을 거두며 '창단 첫 우승'을 맛봤다.

경기 시작 전 지독히 추운 날씨에도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정들었던 대구스타디움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김대원의 선제골, 세징야-에드가의 연달은 득점으로 경기장 분위기는 한껏 고조됐다. 마지막 휘슬이 울린 후 팬들은 그라운드로 내려와 선수들을 포함한 모든 대구FC 구성원들과 함께 '첫 우승'의 순간을 즐겼다.

▲ 대구스타디움의 마지막을 팬들과 함께 장식한 대구FC
대구는 내년부터 옛 대구시민운동장 자리에 지어진 축구 전용구장 '포레스트 아레나'(가칭)에서 홈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수용 가능 인원은 12,000여명 정도로 그라운드와 관람석의 거리가 7M밖에 되지 않아 경기의 생동감을 팬들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랜 시간 홈 구장이었던 대구스타디움의 마지막을 FA컵 우승, ACL 진출 그리고 팬들과 장식하는 것보다 더 나은 방법이 뭐가 있을까. 대구스타디움의 전광판에 띄워진 "우리는 전용구장과 함께 ACL로 간다!"는 이미지를 보는 대구 팬들의 얼굴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