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토론토 단장 "아프리카엔 엠비드같은 선수 10명이 거리 활보"

기사승인 2018.12.07 16:4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조엘 엠비드. 카메론 출신의 엠비드는 농구를 하기 전까지 배구선수를 꿈꿨다.
▲ 마사이 유지리 토론토 랩터스 단장. 유지리 단장 역시 아프리카 출신이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조엘 엠비드(24, 213cm)의 운동능력을 지닌 10명의 선수가 거리를 걷고 있다."

마사이 유지리 토론토 랩터스 단장이 농구 프로그램 '자이언트 오프 아프라키' 참가 차 이틀 동안 아프리카를 다녀왔다. 유지리 단장은 아프리카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아프리카엔 엠비드와 같은 재능을 가진 사람 10명 정도가 거리를 돌아다니고 있다"며 농구 원석들이 가득하다며 말이다.

"그들은 자신의 재능은 모르고 있다. 농구공도 만져 본 적 없고 농구를 배울 기회나 뛸 코트도 없다. NBA(미국프로농구)에게 아프리카는 황금의 땅이다. 이제서야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알고 있다.“

실제 아프리카 출신 NBA 선수들도 급증하고 있다. 엠비드만 하더라도 카메룬 태생이다. 같은 카메룬 출신 NBA 선수 룩 음바 아 무테가 카메룬에서 연 농구 캠프에서 발굴됐다. 엠비드는 17살까지 배구를 했다. 비교적 늦게 농구를 시작했지만 선천적인 재능으로 이를 극복했다. 또 이 캠프에선 현재 토론토에서 뛰는 파스칼 시아캄도 있었다. 유지리 단장 역시 나이지리아 출신이다.

한편 유지리 단장은 “NBA와 FIBA(국제농구연맹)와 협의해 아프리카에서 농구 리그 창설을 계획 중이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에 부딪혀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