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왕조는 저 멀리…' 삼성 왕조 주전 야수 3명 남았다

기사승인 2018.12.08 07: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 사진에 있는 배영섭-밴댄헐크-이지영-최형우(왼쪽부터)는 이제 삼성에 없다.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4년 연속 통합 우승, 5년 연속 정규 시즌 우승을 경험한 삼성 라이온즈의 주전 야수진은 이제 2명 또는 3명이다.

삼성은 7일 포수 이지영을 트레이드 카드로 써서 SK 와이번스 외야수 김동엽을 영입했다. 삼각 트레이드다. 이지영이 넥센 히어로즈로 가고 넥센 고종욱이 SK로 갔다.

이지영은 현재 삼성 배터리 코치로 있는 진갑용에 이은 삼성 왕조 포수다. 삼성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 연속 통합 우승을 차지했는데, 이지영은 2012년 백업, 2013년과 2014년 주전으로 활약했다.

삼성 왕조 시절 동안 주전 야수진을 살펴보면 포수 이지영-진갑용이 있었다. 1루수 채태인-이승엽, 2루수 신명철-조동찬-김태완-야마이코 나바로, 3루수 박석민, 유격수 김상수, 외야수 박한이-배영섭-이영욱-최형우-정형식-박해민이 있다.
▲ 1일 저녁 대구 시민야구장에서 2013프로야구 삼성과 두산의 한국시리즈 7차전이 열렸다. 6회말 1사 2,3루 삼성 타자 박석민의 싹슬이 2루타때 홈을 밟은 채태인과 최형우가 이승엽의 축하를 받고 있다. ⓒ 삼성 라이온즈

이지영 채태인 배영섭 이영욱은 트레이드 이적했다. 신명철 조동찬 김태완 진갑용 이승엽은 은퇴했다. 나바로는 한국을 떠났고 박석민과 최형우는 FA로 팀을 떠났다. 정형식은 음주운전으로 임의 탈퇴 처분을 받았다.

이제 남은 선수는 박한이와 김상수, 박해민뿐이다. 엄밀히 따지면 FA(자유 계약 선수)인 김상수는 현재 삼성 소속이 아니기 때문에 박해민과 박한이 두 명이다. 계약 조건을 떠나서 삼성과 재계약 가능성이 크다. 그래도 3명밖에 남지 않았다.
▲ 박한이-박해민-김상수(왼쪽부터) ⓒ 한희재 곽혜미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