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개 걷힌 '2019년 LCK'…저마다 약점은 있다

기사승인 2018.11.30 07:1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리그 오브 레전드 SNS 캡처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윤곽이 나왔다. LCK 구단이 스토브리그 개장 초기부터 열띤 영입 경쟁으로 전력을 살찌웠다. 

2019년에 나설 로스터가 어느 정도 정리된 가운데 각 구단이 짠 새 판과 저마다 약점을 간략히 살펴봤다. 

올가을 가장 눈에 띄는 행보를 보였다. SKT T1은 이적 시장에서 쭉쭉 치고 나왔다. 공격적인 보강으로 왕조 재건 기틀을 다졌다.

팀 간판 '페이커' 이상혁과 재계약을 맺으며 성공적인 첫발을 뗐다. 이어 '칸' 김동하 '마타' 조세형 '하루' 강민승 '테디' 박진성을 차례로 영입하며 꿈의 라인업을 완성했다.

전 포지션에 걸쳐 올스타 로스터를 구축했다는 평이다. 대어와 준척 가리지 않고 싹쓸이했다. 미드 라이너 한곳이 비어 있는데 이적 시장은 여전히 열려 있다.

탄탄한 모기업 재정을 바탕으로 화룡점정을 찍을 가능성이 크다.

강력한 주전 5인은 물론 식스맨으로 나설 선수도 풍부하다. '크레이지' 김재희 '클리드' 김태민 등 상성 유불리나 주전 멤버 당일 컨디션에 따라 곧바로 투입될 수 있는 요원이 많다.

올가을 최고 승자로 SKT를 꼽는 데 주저할 이유가 없다.

▲ '스멥' 송경호 ⓐ kt 롤스터 페이스북 캡처
◆ 롤러코스터 탄 kt, '기유 라인' 완성한 아프리카

kt 롤스터는 팀 네임처럼 롤러코스터를 탔다. 올해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 진출을 이끌었던 '유칼' 손우현 '폰' 허원석 '데프트' 김혁규를 떠나보냈다.

특히 손우현의 아프리카 프릭스 이적은 kt 팬들에게 상당한 충격이었다. 소속 팀 허리를 든든히 책임지며 이번 롤드컵 최고 미드 라이너 중 한 명으로 올라선 손우현 이탈은 뼈아팠다.

여기에 정상급 서포터 조세형까지 통신사 라이벌 SKT로 둥지를 틀면서 분위기는 걷잡을 수 없이 가라앉았다. 지난해 LCK 1강이 공중분해되는 것 아니냐는 위기론까지 일었다.

전열을 다듬었다. 집토끼 단속부터 손을 댔다. kt는 '스코어' 고동빈과 '스멥' 송경호를 잡는 데 성공하며 일단 한숨을 돌렸다.

고삐를 당겼다. 빅 네임 영입으로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그러다 지난 27일 '비디디' 곽보성을 품에 안았다.

손우현 공백을 메우면서 내년 시즌도 '해볼 만하다'는 활력까지 덤으로 얻었다. 주축 선수 연쇄 이탈로 침잠했던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아울러 '눈꽃' 노회종까지 로스터에 추가하면서 뎁스 깊이를 더했다. 톱과 미드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은 모양새다.

기민한 원거리 딜러 한 명을 영입할 수 있다면 여전히 kt는 대권 후보로서 손색없다.

아프리카 역시 출혈과 보강을 거듭한 늦가을을 보냈다. '투신' 박종익과 '쿠로' 이서행 '크레이머' 하종훈과 계약 종료했지만 무서운 신예 손우현을 새 식구로 들였다.

지난해 아프리카 1옵션으로 활약한 '기인' 김기인과 함께 손발을 맞춘다. 팬들은 톱과 미드를 지킬 '기유 라인'에 벌써부터 큰 기대를 품고 있다. 여기에 '트윙클' 이진혁까지 영입해 팀 상체 라인이 몰라보게 단단해졌다.

kt와 마찬가지로 원거리 딜러 보강이 필요하다는 평이다. 상체에 비해 봇 라인이 다소 약하다.

전면전이 잦은 최근 LOL 흐름에 비춰 포지션 균형은 필수다. 1~2명은 더 채워야 내년 시즌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킹존 드래곤X는 올해 주전으로 나선 5인 로스터와 모두 결별했다. ⓐ 킹존 드래곤X 페이스북 캡처
◆ 전력 약화 막은 킹존, 재도약 노리는 젠지와 한화생명

킹존 드래곤X는 주전 5인과 모두 재계약에 실패하며 좋지 않은 '가을 스타트'를 끊었다. 그러나 지난 26일 허원석과 김혁규, 박종익을 한꺼번에 들이면서 구색을 갖췄다.

이들은 팀에 잔류한 '커즈' 문우찬 '라스칼' 김광희와 마우스 호흡을 맞춘다. 김동하와 '피넛' 한왕호, 곽보성 이탈이 아쉽지만 빠른 대응으로 팀의 급격한 전력 약화를 막아냈다.

올해 디펜딩 챔피언 자존심을 구긴 젠지e스포츠는 '룰러' 박재혁' '라이프' 김정민 '큐베' 이성진 '플라이' 송용준과 재계약을 맺었다. 강민승이 떠난 정글러 자리는 한왕호가 메운다.

큰 경기 경험이 많은 한왕호는 '가을의 팀' 젠지와 궁합이 맞다. 2017년 롤드컵 우승 영광까진 아니라도 충분히 좋은 합을 보여줄 가능성이 크다.

진에어 그린윙스는 새 판을 짰다. '그레이스' 이찬주와 '노바' 박찬호를 제외하고 주전 라인업을 모두 물갈이했다. 

'타나' 이상욱 '린다랑’ 허만흥 '스티치' 이승주' ‘말랑’ 김근성 '켈린' 김형규 등과 계약해 올해 바람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포지션 곳곳에 알찬 보강을 거듭했다. '트할' 박권혁, '보노' 김기범 '소환' 김준영 '무진' 김무진 '템트' 강명구를 영입하면서 로스터를 살찌웠다.

슈퍼스타 1명을 중심으로 한 플랜이 아닌 그때 그때 상황에 맞춰 준척 10명이 상시 대기하는 '벌떼 작전'으로 나설 확률이 높다. 새로 들인 선수 외에도 '상윤' 권상윤과 '키' 김한기 '라바' 김태훈 등 기존 전력을 고스란히 지켜 기대감을 높인다.

신규·재계약 선수들 사이 조직력을 다지는 데 성공한다면 중위권 이상으로 치고 올라갈 수 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