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민기, '뷰티 인사이드' 종영 소감…"다양한 사랑 응원한 것"

기사승인 2018.11.21 10:5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사진|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방송화면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배우 이민기가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민기는 지난 20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에서 안면실인증을 앓는 서도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민기는 세상에 마음의 문을 닫았던 극 초반부터 마법 같은 사랑을 통해 점점 변해가는 과정을 심도 있게 그려냈다. 공허함을 표현해낸 텅 빈 눈빛과 타인의 옷과 행동거지 등을 좇는 시선 처리, 점차 생기로 차오른 눈빛과 새어 나오는 미소에는 사랑의 설렘을 담았다.

이별에 눈물을 쏟은 오열 장면에서는 절절하고 처연한 슬픔이 터져 나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하기도 했다. 이같이 섬세하고 세련된 감정 연기는 그가 캐릭터 연구에 기울인 남다른 노력을 짐작케 하며 드라마 속 서도재(이민기)라는 캐릭터에 생생한 숨을 불어넣었다.

심쿵을 유발하는 멜로 눈빛과 시도 때도 없이 심장 떨리는 텐션을 자아내는 로코력은 두말하기 입 아플 정도였다. 한층 짙어지고 때로는 더 능글맞아진 어른남자의 분위기, 장난기 넘치는 소년미를 오가는 이민기는 매회 안방극장에 두근거리는 설렘주의보를 내렸다.

안면실인증을 치료했지만 여전히 한세계(서현진)의 내면을 사랑하는 진심을 고백하며 진짜 '아름다움'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 그는 마지막 방송에서 프러포즈를 해 달달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특히 이날 달콤하고 능글맞은 매력이 폭발해 보는 이들을 모두 광대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민기는 "끝나고 돌아보니 그간 작업해온 시간들이 너무 짧게 느껴진다. 그만큼 저도 도재를 보내기가 서운하고 세계와 만들어갈 내일이 더는 없다는 사실이 아쉽다. 하지만 그들을 통해 담아보았던 여러 가지 감정들은 저와 여러분들의 가슴 속에서, 앞으로도 나름의 도재와 세계로 함께 살아갈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의 끝은 또 하나의 시작이라는 말이 있듯이 저희 드라마는 이렇게 끝을 맺지만 계속해서 시작될 여러분들의 새로운 하루하루와 그 안에 존재할 다양한 사랑들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민기는 휴식과 함께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