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9회 4득점' 일본, ML올스타에 또 역전극…3승 1패

기사승인 2018.11.13 22:0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아키야마 쇼고의 그라운드 홈런을 축하하는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
▲ 마에다 겐타.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일본이 9회 역전승으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에 3번째 승리를 챙겼다. 

일본 야구 대표 팀은 13일 일본 히로시마 마쓰다줌줌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일 올스타 시리즈 4차전에서 메이저리그 올스타에 5-3으로 이겼다. 8회까지 투수전이었다가 9회 메이저리그 올스타 뒷문이 뻥 뚫렸다. 9회에만 4점을 냈다. 

메이저리그 올스타 선발은 히로시마 도요 카프 출신 마에다 겐타가 맡았다. 2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마에다의 후배이자 올해 센트럴리그 다승 공동 1위(15승) 평균자책점 3위(2.62) 오세라 다이치는 5이닝 2피안타(1홈런) 1실점했다.

메이저리그 올스타가 2회 선취점을 냈다. 오세라의 바깥쪽 높은 직구를 밀어서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호스킨스의 이번 시리즈 첫 홈런. 그러나 메이저리그 올스타도 6회까지는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 아키야마 쇼고.
7회 내셔널리그 최고 신인들이 추가점을 합작했다.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가 실책으로 출루해 2루를 훔치자 후안 소토가 우익수 오른쪽 적시 2루타로 점수 2-0을 만들었다. 8회 소토가 8회 다이빙캐치 실패로 아키야마 쇼고에게 인사이드 파크 홈런을 내줬다. 

메이저리그 올스타가 8회말 카를로스 산타나의 희생플라이로 2점 차를 이뤘다. 그러나 이 2점 리드를 커비 예이츠가 다 날렸다. 우에바야시 세이지와 다나카 고스케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예이츠가 1사 3루에 몰리자 존 브레비아가 마운드에 올랐다. 

일본은 기쿠치 료스케의 스퀴즈 번트로 4-3 역전했다. 다음 타석에서 폭투가 나와 주자 2명이 모두 득점권에 갔고, 야나기타 유키가 크게 튀는 땅볼로 추가점을 냈다. 9회말은 야마사키 야스아키가 막았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