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이적 후 첫 친정 방문…고든 헤이워드가 유타에 가는 날

기사승인 2018.11.09 17:3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고든 헤이워드는 유타 재즈에서 7년간 활약한 뒤 2017-18시즌 보스턴 셀틱스로 이적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고든 헤이워드(보스턴 셀틱스)가 친정팀을 방문한다.

보스턴은 10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비빈트 스마트 홈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19 NBA(미국 프로 농구) 정규 시즌 유타 재즈와 원정경기를 펼친다.

이 경기는 의미가 있다. 과거 유타 에이스로 활약한 헤이워드가 이적 후 처음으로 유타에 방문하기 때문이다.

헤이워드는 2010 신인 드래프트 전체 9순위로 유타에 뽑혔다. 7년간 활약하며 유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016-17시즌에는 평균 21.9점 5.4리바운드 2.5어시스트 1.0스틸 FG 47.1% 3P 39.8%를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그러나 헤이워드와 유타의 동행은 거기까지였다. 시즌 이후 FA가 된 헤이워드는 보스턴과 계약을 체결했다. 4년 1억2,800만 달러에 계약서에 사인했다. 유타의 프랜차이즈 스타가 될 것이란 이야기가 많았지만 그의 선택은 ‘이적’이었다.

이적한 지 2년이 지났지만 헤이워드는 아직 유타 홈구장 비빈트 스마트 홈 아레나에 방문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개막전에 다치면서 시즌 아웃이 되었기 때문. 올 시즌에는 출전 시간 관리를 받으면서 주전 스몰포워드로 활약 중이다. 

루디 고베어는 ‘Deseret News’와 인터뷰에서 "헤이워드는 정말 좋은 사람이다. 때때로 자신을 위한 선택을 하기 마련이다. 우린 아무도 옳고 그름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다. 이건 그냥 경기다. 그저 농구하는 것뿐이다"고 말했다.

헤이워드의 바통을 이어받아 유타의 에이스가 된 도노반 미첼은 "헤이워드는 유타를 위해 정말 많은 일을 했다. 그는 정말 훌륭한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한편 보스턴은 유타전이 다소 부담스럽다. 9일 피닉스 선즈와 연장전 접전 끝에 승리한 뒤 펼치는 백투백 일정이기 때문이다. 수비는 여전하지만 떨어지는 공격을 어떻게 해결할지 궁금하다.

유타는 최근 미첼이 부상으로 경기에 뛰지 못하다가 지난 8일 댈러스 매버릭스전에 돌아왔다. 당시 미첼은 23점 5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펄펄 날았다. 과거 유타의 에이스를 상대로 현 에이스가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 많은 팬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