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백코트 대결 완승' 밀워키, 23점 차로 골든스테이트 대파

기사승인 2018.11.09 14:5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수비를 뚫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밀워키 벅스가 대어를 잡았다.

밀워키는 9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NBA(미국프로농구) 정규 시즌 원정 경기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134-111로 이겼다.

9승 2패가 된 밀워키는 동부 콘퍼런스 2위를 굳건히 했다. 서부 콘퍼런스 1위 골든스테이트는 8연승이 마감됐다. 서부 2위 덴버 너게츠와 경기 차도 0.5경기로 줄어들었다.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24득점 9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밀워키 백코트 듀오인 에릭 블랫소(26득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와 말콤 브로그던(20득점)은 골든스테이트와 앞 선 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 스테픈 커리는 이날 허벅지 부상으로 3쿼터 도중 코트를 떠났다. 3점슛은 1개도 넣지 못하며 10득점에 그쳤다.
골든스테이트는 드레이먼드 그린이 발 부상으로 빠진 여파가 컸다. 스테픈 커리는 3쿼터 도중 허벅지 부상으로 코트를 떠났다. 클레이 톰슨(24득점), 케빈 듀란트(17득점 5리바운드 9어시스트)의 분전만으론 이기기 힘들었다.

이날 '약속의 3쿼터' 주인공은 골든스테이트가 아닌 밀워키였다. 이미 전반까지 64-51로 앞서며 분위기를 잡은 밀워키는 3쿼터 격차를 더 벌리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블랫소와 브로그던 등 밀워키 앞 선 선수들이 골든스테이트 앞 선을 압도했다.

전반에만 19점을 올린 아데토쿤보도 속공 득점과 블록슛 등 공수에서 존재감을 보였다. 3쿼터가 끝났을 때 밀워키는 골든스테이트에 105-79로 앞서있었다.

4쿼터에도 밀워키 분위기였다. 밀워키는 골든스테이트의 실책을 유발하며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