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11회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 중국 하남성 낙양시에서 개최

기사승인 2018.11.09 10:3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대한체육회가 '제11회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에 배드민턴, 탁구, 농구 등 3종목 79명의 한국 선수단을 파견했다.ⓒ대한체육회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대한체육회가 '제11회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에 배드민턴, 탁구, 농구 등 3종목 79명의 한국 선수단을 파견했다.

제11회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는 8일(목)부터 14일(수)까지 중국 하남성 낙양시에서 개최된다.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는 아시아 스포츠의 주역인 한국과 중국 청소년들의 스포츠 교류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지난 7월 대전광역시에서 진행됐던 초청 교류의 후속으로, 지난 교류에 참가했던 배드민턴, 탁구, 농구 3종목의 한·중 청소년 선수들이 하남성 낙양시에서 모인다.

선수들은 일주일간 합동훈련 및 친선경기를 치르며 경기력을 향상하고, 역사·문화 탐방, 파트너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양국 간 이해의 폭을 넓히는 친목과 화합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는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는 한국과 중국의 중학생 선수들에게 국제교류 기회를 부여해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고, 두 나라의 스포츠 문화 및 역사에 대한 이해를 높여 유대를 강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지난 2008년 제1회 교류를 제주특별자치도에서 개최한 이후 제3회 교류부터 매년 양국 간 초청·파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