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UFC 현장] 로드리게스 "정찬성과 싸울 수 있어 행복"

기사승인 2018.11.09 08:1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스포티비뉴스=덴버(미국), 한희재 기자] UFC 파이트 나이트 139의 워크아웃이 9일(한국 시간) 미국 콜로라도 덴버에서 열렸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과 대결을 펼칠 야이르 로드리게스가 공개 훈련 중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덴버(미국) 김건일 기자] UFC 파이트 나이트 139 2주를 남겨 두고 투입된 야이르 로드리게스(26, 멕시코)는 프로모션 기간 내내 "행복하다"고 되뇌었다.

로드리게스는 오는 11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펩시 센터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139 메인이벤트에서 '코리안 좀비' 정찬성(31, 코리안 좀비 MMA/AOMG)과 싸운다. 원래 출전할 예정이었던 프랭키 에드가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기회를 잡았다.

로드리게스는 페더급 랭킹 15위로 정찬성보다 5계단 낮다. 정찬성을 잡으면 톱10 진입을 바라볼 수 있다.

그러나 로드리게스에게 정찬성은 단순히 상위권을 위한 발판이 아니다.

9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로드리게스는 "정찬성을 오래전부터 원했다"고 밝혔다.

로드리게스는 "이번 캠프에서 주짓수 훈련을 하면서 코치에게 트위스터를 배웠다. 그런데 트위스터는 정찬성이 UFC에서 가장 먼저 성공한 기술이다. 그래서 정찬성과 더 싸우고 싶었다"고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이번 경기를 앞두고 잭슨 윈크 아카데미를 떠나 킹스 MMA와 10 플래닛 주짓수 체육관에서 훈련했다. 10 플래닛 주짓수 체육관을 이끄는 에디 브라보 코치가 트위스터의 창시자다.

트위스터는 양팔 사이에 상대 머리를 끼워 넣고 목을 비틀어 고통은 주는 고급 주짓수 기술이다. 정찬성은 2011년 UFC 데뷔전에서 레너드 가르시아에게 트위스터를 성공했다. UFC에서 트위스터는 정찬성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로드리게스는 "정찬성의 경기를 보면서 오래전부터 싸우고 싶다고 생각했다. 대회 2주 전 정찬성과 싸우라는 제안을 받았을 때 고민하지 않았다. 누가 경기 2주 만에 정찬성과 경기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태권도를 수련해 발차기를 잘 쓰는 타격가다. 화려하고 변칙적인 기술을 즐겨 쓴다.

UFC에서 6연승으로 승승장구하다가 지난해 5월 프랭키 에드가에게 덜미를 잡혔다. 1년 4개월 만에 복귀전이다.

로드리게스는 "바뀐 훈련 캠프도 만족스럽고 컨디션이 최고다. 내가 할 것에만 집중해서 반드시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정찬성이 출전하는 UFC 파이트 나이트 139는 UFC 25주년을 기념하는 대회다. 마이크 페리와 도널드 세로니가 코메인이벤트에서 맞붙고 전 여성 페더급 챔피언이자 여성 밴텀급 5위 저메인 데란다미에와 랭킹 4위 라켈 패닝턴이 메인카드 세 번째에서 만난다.

SPOTV는 오는 11일 오전 8시30분부터 UFC 파이트 나이트 언더 카드를 생중계한다. 정찬성이 출전하는 메인카드는 11일 낮 12시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온(SPOTV ON)과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