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난 야동으로 감량한다"…세로니 계체 출사표

기사승인 2018.11.09 18:0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덴버(미국) 김건일 기자] 도널드 세로니(35, 미국)는 라이트급에서 웰터급으로 올라왔다.

그래서 남들보다 감량이 쉽다. 계체를 하루 앞둔 9일(이하 한국 시간) 174파운드(약 78.92)라고 밝혔다. 웰터급 한계 체중은 170파운드(77.11kg)로 체중계 오차를 고려해 171파운드(77.56kg)까지 허용한다. 하루에 4파운드(약 1.81kg)만 빼면 된다.

미디어데이에서 세로니는 "이 정도면 야한 동영상을 보고 자위 한 번 하면 충분히 빠진다"고 웃었다.

세로니는 2010년 데뷔했을 때부터 5년 동안 라이트급으로 뛰었다. 지난해 12월 하파엘 도스 안요스와 타이틀전에서 진 뒤 웰터급으로 올라갔다.

웰터급에 데뷔하고 4연승으로 승승장구했지만 최근 1승 4패로 주춤하다. 페리와 경기를 끝으로 라이트급으로 복귀할 계획이다

라이트급 한계 체중은 155파운드(약 70.30kg)로 7kg 넘게 감량해야 한다.

"내일까지 155파운드로 맞출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도 자신만만. 세로니는 "야한 동영상을 보거나 야한 잡지를 사서 노력하면 된다"고 웃으며 대답했다. 세로니의 말에 남녀 가리지 않고 현장에 있는 모두 깔깔 웃었다.

▲ [스포티비뉴스=덴버(미국), 한희재 기자] UFC 파이트 나이트 139의 미디어 데이 행사가 9일(한국 시간) 미국 콜로라도 덴버에서 열렸다. 도널드 세로니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스포티비뉴스=덴버(미국), 한희재 기자] UFC 파이트 나이트 139의 미디어 데이 행사가 9일(한국 시간) 미국 콜로라도 덴버에서 열렸다. 도널드 세로니와 싸울 마이크 페리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UFC 파이트 나이트 139는 오는 11일 스포티비온과 스포티비나우에서 시청할 수 있다.

세로니가 상대하는 페리도 2015년 라이트급에서 웰터급으로 올라왔다. 감량 부담이 적어 계체 통과에 자신이 넘친다.

페리는 "아침에 일어났을 때 178파운드(78.74kg)였다. 훈련 파트너가 준 변비용 차를 마셔서 화장실을 갔더니 몸무게가 크게 줄었다. 덕분에 6~7파운드는 문제 없이 빠질 수 있다"며 "난 한 번도 계체를 실패한 적이 없다"고 했다.

세로니와 페리는 코치를 사이에 두고 얽혀 있다. 세로니를 오랫동안 지도한 마이크 윈클존 코치가 페리를 받아들이자 세로니는 윈클존 코치와 페리를 싸잡아서 욕했다. 두 선수는 프로모션 기간 내내 욕을 아끼지 않았다. 문제를 일으킨 윈클존 코치는 페리 진영에 설 예정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