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정호 임무, 유망주 성장까지 시간 버는 것"

기사승인 2018.11.09 05:5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피츠버그가 강정호와 단년 계약을 맺었다. 2년 공백을 감수한 계약이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스포티비뉴스=덴버(미국), 김건일 기자] 피츠버그와 강정호의 관계는 여전히 탄탄하다. 피츠버그는 사실상 2년의 빅 리그 공백을 감안하고도 FA 강정호와 2019년 1년 계약을 체결했다. 

MLB.com은 8일(한국 시간) 강정호의 계약 소식을 보도하면서 "그는 적어도 풀타임 2년째 시즌을 보낼 콜린 모란과 플래툰으로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이다. 데이비드 프리즈가 그랬던 것처럼"이라고 설명했다. 

왼손 타자인 모란은 올해 142경기에 뛰었는데 왼손 투수를 상대한 건 52경기 62타수 뿐이었고 타율은 0.177에 불과했다. MLB.com은 강정호가 팀에서 할 일이 있다고 보면서도 "더 많은 임무를 맡기 위해서는 부상 없이 꾸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모란이 전부가 아니다. 디어슬레틱은 8일 담당기자 문답 코너에서 피츠버그가 강정호와 단기 계약을 맺을 것으로 예상했다. 케브라이언 헤이즈가 있기 때문이다. 

밥 비어템펠 기자는 "베테랑 유격수 영입으로 케빈 뉴먼이 성장할 시간을 벌어야 한다"면서 "3루에서는 강정호와 소규모 단기 계약을 맺고 모란과 플래툰 체제를 갖춰야 한다. 장기적으로 헤이즈가 주전 3루수로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고 썼다. 

피츠버그는 약 20시간 뒤 강정호와 사인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