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S] '거포 군단' SK의 홈런 시리즈, 터지면 이긴다

기사승인 2018.11.08 14: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K 와이번스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 ⓒ 곽혜미 기자
▲ SK 와이번스 한동민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홍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정규 시즌 때 '홈런 군단'의 위용을 뽐내더니 포스트시즌 돌입 후에도 홈런으로 웃고 있다.

SK는 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3차전에서 7-2로 이겼다. 홈런 3방으로 두산을 제압했다.

1회 말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이 기선을 제압하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두산이 5회초 2득점. 2점 차로 쫓기던 SK는 8회 말, 로맥의 솔로 홈런, 이재원의 쐐기 2점 홈런이 터지면서 두산의 추격을 따돌렸다.

지난 2일 인천 홈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연장 10회 말 김강민의 짜릿한 동점 홈런과 한동민의 끝내기 홈런이 이어 터지면서 한국시리즈 진출 티켓을 거머쥔 SK.

두산을 만나 지난 4일 1차전에서 1회초 한동민의 2점 홈런, 2-3으로 역전 당한 6회초 박정권의 역전 2점 홈런이 터지면서 먼저 웃었는데 5일 2차전에서는 공교롭게도 홈런 한 방도 터지지 않았고 3-8로 패했다.

1차전에서 한 개의 타구도 외야 담장 너머로 보내지 못했던 두산이 2차전에서는 홈런을 쳤는데 승리했다. 3차전에서는 SK가 홈런 3방으로 웃었는데 두산은 다시 홈런을 기록하지 못했다.

홈런이 전부는 아니지만 분위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치고, 짜릿한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 플레이오프 시리즈부터 한국시리즈 3차전까지 홈런에 웃는 결과를 볼 수 있다.

지난해 팀 홈런 234개로 KBO 리그 한 시즌 팀 최다 홈런 기록을 세웠던 SK는 올해 지난해보다 한 개 모자란 233개의 홈런을 쳤다. 두 시즌 연속 홈런은 리그 10개 팀 가운데 가장 많이 쳤는데 포스트시즌 때에도 SK의 강점이 돋보이고 있다.

넥센과 플레이오프 5경기를 치르면서 13개의 홈런을 날렸다. 넥센은 5개를 쳤다. 한국시리즈에 올라 두산을 만난 후 3경기에서 SK는 5개를 때렸고 두산은 단 하나만 외야 담장으로 타구를 넘겼다. 4차전을 앞두고 장타가 또다시 경기에 어떠한 분위기를 만들지 관심사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