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체육회, 제18회 한·중생활체육교류 선수단 파견

기사승인 2018.11.05 09:5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대한체육회가 제18회 한·중생활체육교류에 5개 종목 56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대한체육회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대한체육회가 1일부터 5일까지 중국 강소성에서 개최되는 제18회 한·중생활체육교류에 5개 종목 56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유길호 단장(75, 대한체육회 생활체육위원회 부위원장)을 대표로 한 5종목(배드민턴, 탁구, 테니스, 볼링, 농구) 56명의 동호인 선수단은 민간스포츠사절단으로 중국 강소성을 방문한다. 

이번 교류는 중국 강소성 난징그랜드호텔에서 중화전국체육총회가 주최하는 환영연을 시작으로, 종목별 대회(2일~3일) 출전, 강소성 문화 탐방 및 환송연(4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한·중생활체육국제교류 사업은 2001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18회를 맞이했다. 매년 양국 선수단의 상호 초청·파견의 형태로 진행된다. 지난 4월에 제주도에서 개최된 초청 교류 행사에서도 한중 양국 참가 동호인들이 스포츠 정신을 배우며 상호 친선을 다지는 시간을 보낸 바 있다.

대한체육회는 생활체육국제교류 사업을 통해 민간차원의 국제 우호를 증진하고 지역·종목 간 교류를 정례화하여, 다양한 체육 정보 교환 및 국내 생활체육 활성화의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