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WC] 악재 뛰어넘은 가을, 넥센 선수단의 남다른 소회

기사승인 2018.10.15 17: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곽혜미 기자]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 미디어데이가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넥센 박병호와 장정석 감독이 미소를 짓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힘들었던 정규 시즌을 마치고 '가을 축제'를 즐길 준비를 하고 있다.

넥센은 시즌을 4위로 마감하며 16일부터 5위 KIA 타이거즈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른다. 넥센은 1승을 안고 시리즈에 들어가기 때문에 1차전에서 이기거나 비기기만 해도 2차전을 치르지 않고 준플레이오프 티켓을 따낼 수 있다.

막판에 3위까지 노렸던 넥센이지만 시즌 동안 팀에 닥쳤던 악재를 생각하면 4위를 차지한 것도 엄청난 성과다. 넥센은 2월 전 대표이사 구속 사태를 겪었고 5월에는 마무리와 주전 포수가 갑자기 팀 전력에서 벗어났다. 트레이드 뒷돈 사태로 선수단 분위기가 가라앉기도 했다. 이정후, 서건창, 박병호 등 주전 선수들의 부상도 잇달아 선수단을 덮쳤다.

이 모든 사태에도 굴하지 않고 선수단을 이끌어 온 장정석 넥센 감독은 미디어데이에서 "올 시즌 시간을 되돌려 보면 많은 일들이 있었다. 그때마다 허문회 수석코치를 비롯한 코치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좋은 환경을 만들어줬다. 이택근을 비롯한 베테랑들이 어린 선수들을 잘 이끌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어렵게 온 만큼 쉽게 물러나지 않는 경기력 보여드리겠다. 팀 전체가 어려운 환경 속에서 어렵게 이 자리에 왔다. 저 역시 굳은 각오를 가지고 쉽게 물러나지 않으려고 착실하게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베테랑 선수로 팀을 지켜와 온 내야수 박병호 역시 "올 시즌 힘든 일도 많았지만, 그래도 넥센에 복귀하면서 잘 적응하고 다같이 가을 야구에 진출해 기쁘다. 3년 전과 지금 멤버가 많이 바뀌었다. 가을 야구를 경험한 선수들은 적지만 선배들이 잘 이끌면 좋은 결과 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분 좋은 소감을 전했다.

넥센이 말도 탈도 많았던 올 시즌 최고의 성적으로 2018년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넥센은 1차전 선발로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을 내세우며 총력전을 예고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