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덤덤한 류현진 "투수 교체 결정 이해한다"

기사승인 2018.10.14 16: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LA 다저스 류현진이 밀워키 브루어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2차전에서 4⅓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왔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이해가 되는 결정이었고, 결과로 보여줬다."

류현진(31, LA 다저스)이 덤덤하게 이번 포스트시즌 2번째 등판 소감을 이야기했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고 승패 없이 물러났다. 다저스는 4-3으로 역전승하며 시리즈 1승 1패 균형을 맞추고 홈으로 향했다. 

4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버티고 있었는데 5회 홈런을 얻어맞으면서 흔들렸다. 1사에서 올란도 아르시아에게 중월 홈런을 맞은 뒤 다음 2타자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0-1로 뒤진 1사 2, 3루 상황.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마운드 교체를 단행했다. 라이언 매드슨이 공을 이어 받았고, 1사 만루에서 라이언 브라운을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울 때 3루 주자가 득점해 류현진은 2자책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른 교체라는 말도 나왔지만, 류현진은 미국 현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오늘(14일) 경기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이해할 수 있는 결정이고 결과로 증명됐다"고 이야기했다. 

급작스럽게 흔들린 것과 관련해서는 "5회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커맨드가 정말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홈런을 맞은 뒤 급격하게 흔들렸다. 포수 오스틴 반스는 이후 연속 안타를 맞은 상황을 "눈덩이가 불어나는 거 같았다"고 표현했다. 

류현진은 스스로 투구 내용을 반성하며 3차전 선발투수로 나설 워커 뷸러를 응원했다. 그는 "선발투수로 내 몫을 하지 못했다. 뷸러는 3차전에서 잘 던져줄 거라고 믿는다"고 힘줘 말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