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벤투 감독 칭찬' 장현수 "실수가 경험이 됐다"

기사승인 2018.10.13 00: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믹스트존에 밝은 표정으로 나타난 장현수.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유현태 기자] "실수를 하지 않으려고 했다. 월드컵에서도 그렇고 지난 경기에서도 백패스로 위기를 줬다. 경험이 된 것 같다. 백패스를 할 때 주변을 한 번 더 살피게 됐다.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

한국 축구 대표 팀이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우루과이에 2-1로 이겼다. 8번째 맞대결만에 이겼다. 우루과이는 FIFA 랭킹 5위,  2018년 러시아 월드컵 8강에 오른 강호다.

한국의 수비진엔 '논란의 인물'이 다시 이름을 올렸다. 바로 장현수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실수를 저질러 스웨덴전과 멕시코전 패배를 일으켰다는 지탄을 받았다. 지난 9월 칠레와 A매치에서도 경기 종료 직전 백패스 실수로 지켜보던 이들의 가슴을 철렁 내려앉게 했다.

하지만 장현수를 향한 신뢰는 굳건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장현수는 아주 아주 수준이 높은 선수다. 평균 수준을 훨씬 뛰어 넘은 선수다. 팀 전체가 잘했지만 장현수의 경기력에 특별히 더 만족한다"면서 칭찬했다.

장현수 역시 오랜만에 밝은 얼굴로 믹스트존에 나타났다. 그는 우선 경기장을 가득 채운 팬들에게 감사부터 표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이 매진될 정도로 큰 관심 속에 많은 팬들이 오셔서 힘을 낼 수 있었다. 귀가 아플 정도였다. 많은 분들이 오셔서 선수들의 동작 하나하나에 반응해주셨다. 선수로선 영광이고 기분 좋은 경기였다. 제 축구 인생에서 세 손가락 안에 꼽을 정도로 멋진 경기였다. 최고의 관중 속에서 최고의 경기를 한 것 같다."

실수를 저지르지 않고 또 승리를 위해 단단히 뒤를 지키려고 했다. 장현수는 "골을 안 먹기 위해서 선수들끼리 몸을 날리면서 하자고 말했다. 물론 친선경기지만 저희한테는 그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많은 팬들 앞에서 지면 안된다고 생각했다"고 경기를 치른 각오를 밝혔다. 이어 "실수를 하지 않으려고 했다. 월드컵에서도 그렇고 지난 경기에서도 백패스로 위기를 줬다. 경험이 된 것 같다. 백패스를 할 때 주변을 한 번 더 살피게 됐다.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면서 실수를 저지르지 않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미끄러져 실점 빌미를 준 김영권에 대해서도 "선수는 실수할 수 있는 것이다. 실수를 했을 때 주위 선수들이 커버하는 것이 팀워크다. 영권이 형이 실수는 했지만, 골을 안 먹으려고 몸을 날렸다. 운이 없어서 그 코스로 들어갔다. 그래도 끝까지 선수들이 막으려고 했던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며 감쌌다.

빌드업의 중심으로서 장현수는 좋은 경기를 했다. 벤투호는 풀백들을 전진시키고 중앙 미드필더와 중앙 수비수가 함께 벌려서서 빌드업을 한다. 공격적인 운영을 위한 것이다. 장현수는 주로 오른쪽으로 벌려 빌드업을 맡았다. "감독님의 지시 사항이었다. (기)성용이 형, (정)우영이 형이 워낙 빌드업을 잘한다. 믿고 그렇게 하려고 했다. 우리가 빌드업을 할 때 상대가 어떻게 대응하는지에 따라 변형하면다. 잘 풀어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양쪽 측면 수비수가 높이 올라가고 미드필더가 약간 처지면서 빌드업한다. 상대가 투톱일 경우, 원톱일 경우를 고려해야 한다. 우루과이는 투톱으로 나왔다. 성용이 형, 우영이 형이 내려오면서 측면에서 공간을 많이 확보했다."

벤투호 출범 뒤 3번째 경기에서 '대어'를 낚았다. 빠르게 팀이 발전하고 있고 경기력도 좋다. 장현수는 "훈련할 때도 그렇지만 세밀하게 많은 것을 지시하신다. 코칭스태프 분들 역시 한 명, 한 명 개인 면담하면서 어떻게 할지를 가르쳐 주신다. 그런 점들이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다. 선수들이 잘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팀이 강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