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식발표] ‘3년 만에 복귀골’ 황의조, 우루과이전 최우수 선수

기사승인 2018.10.12 21:57

▲ 황의조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황의조가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우루과이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우루과이에 첫 승을 거뒀다. 무려 36년 만에 거둔 첫 승리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황의조가 섰고 2선에 손흥민, 남태희, 황희찬이 배치됐다. 중원에는 기성용과 정우영이 자리했고, 포백은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우루과이는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카바니와 스투아니가 전방에 섰고 토레이라, 벤탄쿠르, 베시노, 난데스가 중원을 구성했다. 포백은 카세레스, 고딘, 코아테스, 락샬트가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무슬레라가 꼈다.

경기는 팽팽했다. 후반 18분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놓치자 황의조가 해결하며 리드를 잡았다. 후반 26분 김영권의 치명적인 실수 후 베시노에게 실점을 내줬으나 후반 34분 정우영의 골이 터지며 한국은 2-136년 만에 우루과이에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KEB하나은행 최우수 선수는 황의조가 선정됐다. 황의조는 3년 만에 대표팀 복귀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황의조의 이름이 경기장에 퍼지자 6만 관중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황의조의 활약을 인정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