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보] '정우영 추가골' 한국, 우루과이에 2-1 리드(후반 34분)

기사승인 2018.10.12 21:39

▲ 정우영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박주성 기자] 한국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우루과이에 2-1로 앞서고 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최전방에 황의조가 섰고 2선에 손흥민남태희황희찬이 배치됐다중원에는 기성용과 정우영이 자리했고포백은 홍철김영권장현수이용이 구성했다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우루과이는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카바니와 스투아니가 전방에 섰고 토레이라벤탄쿠르베시노난데스가 중원을 구성했다포백은 카세레스고딘코아테스락샬트가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무슬레라가 꼈다.

한국은 초반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기 위해 노력했다우루과이의 투톱이 적극적으로 압박에 나서자 기성용이 후방 깊이 내려와 빌드업을 도왔다빌드업할 땐 스리백 형태로 변화를 주는 유동적인 전술을 썼다측면 풀백들이 적극적으로 공격을 지원하면서 공격에도 활기가 돌았다.

전반 4분 만에 황의조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를 단독 돌파하면서 분위기를 달궜다전반 6분엔 정우영의 패스에서 시작해 남태희의 크로스가 배달됐다황희찬과 황의조 모두 지나치면서 좋은 기회를 놓쳤다전반 12분 손흥민의 코너킥도 날카로웠지만 장현수와 정우영이 닿지 못했다.

한국은 수비적으로도 안정감이 있었다최전방부터 부지런히 수비적으로 도움을 줬다위기는 주로 오른쪽 측면에서 나왔다우루과이의 왼쪽 수비수 락살트의 돌파가 좋았다전반 16분 락살트에게 왼쪽 측면 돌파를 허용하면서 위기를 맞았지만 난데스의 슛이 부정확해 위기를 넘겼다전반 44분에도 락살트의 크로스가 스투아니의 헤딩슛까지 연결됐다.

한국은 전반 34분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황의조가 손흥민의 패스를 원터치로 내줬고 남태희가 오른발로 밀어 때렸다정확하게 맞지 않아 무슬레라 골키퍼에게 잡혔다한국은 전반전을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의 우루과이와 팽팽하게 맞서며 마쳤다.

후반 18분 한국이 드디어 기회를 잡았다황의조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손흥민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지만 황의조가 재빠르게 쇄도해 마무리했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후반 26분 김영권이 치명적인 실수로 공을 내줬고 토레이라의 패스를 베시노가 해결했다.

한국은 곧바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후반 34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석현준이 머리로 연결했다. 수비에 맞고 나온 공을 정우영이 가볍게 밀어넣으며 우루과이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