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발분석] 벤투 감독, 장현수-김영권 라인을 믿는다

기사승인 2018.10.12 19:13

▲ 벤투 감독과 장현수 ⓒ한희재, 곽혜미 기자
▲ ⓒKFA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한국과 우루과이의 평가전. 파울루 벤투 감독은 장현수-김영권 라인을 믿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른다. 우루과이는 FIFA(국제축구연맹) 랭킹 5위로 55위인 한국보다 무려 50계단이나 높다. 그 벽은 상대 전적에서도 느껴진다. 36년 동안 7번 맞붙었으나 한국은 16패로 단 한 번도 우루과이에 승리하지 못했다.

경기를 앞두고 한국은 선발명단을 발표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낸다. 최전방에 황의조가 서고 2선에 손흥민, 남태희, 황희찬이 선다. 공격시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이 전방에 나서고 남태희 뒤를 받칠 것으로 보인다. 중원에는 기성용과 정우영이 서고 포백은 홍철, 장현수, 김영권, 이용이 구성한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벤투 감독이 다시 한 번 장현수를 신뢰했다. 장현수는 지난 칠레전에서 경기 막판 가슴이 철렁하는 치명적인 백패스로 실점과 같은 장면을 내줬다. 하지만 다행히 발데스가 슈팅을 하려는 순간 공이 불안정한 잔디 위에서 살짝 튀었고, 슈팅한 공을 관중석을 향해 날아갔다. 그렇게 한국은 무승부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나는 실수 한 장면을 두고 선수를 판단하지 않는다. 장현수는 9A매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며 단호하게 장현수 회의론에 선을 그었다. 그리고 이번 경기에서도 벤투 감독은 보란 듯이 장현수를 선발로 내세웠다. 이제 장현수가 응답할 시간이다. 과연 장현수-김영권 라인이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의 공격을 막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