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 김기태 감독 "임창용, 잘 던지면 좋겠지만…투수 총력전 생각"

기사승인 2018.10.12 17:4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기태 감독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광주, 박성윤 기자]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이 투수 총력전을 선언했다.

김 감독은 12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 앞서 경기 계획을 밝혔다.

김 감독은 "임창용이 잘 던져준다면 좋겠지만, 개인의 승리보다는 팀의 승리가 더 중요하다. 투수 총력전을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KIA는 롯데를 상대로 이날 포함 2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1승만 챙기면 포스트시즌 진출이 확정된다. 롯데는 KIA와 남은 2경기를 모두 잡아야 가을 무대를 밟을 수 있다. 두 팀 모두 총력전을 선언한 상황이다.

KIA 타순은 로저 버나디나(중견수)-나지완(지명타자)-최형우(좌익수)-안치홍(2루수)-김주찬(1루수)-최원준(우익수)-이범호(3루수)-김민식(포수)-김선빈(유격수)이다. 선발투수는 임창용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