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벼랑 끝 롯데 구했다! '노경은총'의 무실점 역투

기사승인 2018.10.11 21:00
▲ 롯데 자이언츠 우완 투수 노경은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롯데 자이언츠 우완 투수 노경은이 절체 절명의 위기에 놓인 팀을 구하는 쾌투를 선보였다.

노경은은 1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시즌 14차전에서 6이닝 3피안타 4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롯데는 KIA를 4-0으로 꺾으면서 5강 트래직 넘버 1의 위기에서 수명을 연장했다.

노경은은 이날 전까지 후반기 14경기에서 5승1패 평균자책점 4.03으로 사실상 팀을 이끄는 국내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었다. 롯데는 전날(10일) KT와 더블 헤더를 모두 패하면서 앞으로 1경기라도 패하면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 있었으나 노경은의 안정된 피칭이 롯데를 살렸다.

1회부터 공 9개로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경기를 시작한 노경은은 2회도 삼자범퇴로 KIA 타자들을 잠재웠다. 팀이 선취점을 올린 3회에는 1사 후 박준태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김민식, 버나디나를 연속 삼진 처리했다.

노경은은 4회 나지완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최형우를 2루수 앞 병살타 처리한 노경은은 안치홍을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키며 이닝을 마쳤다. 5회에도 선두타자 김주찬이 중전 안타로 나갔지만 세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웠다.

롯데는 3회 1득점을 기록한 뒤 다시 헥터를 공략하지 못하면서 1-0 아슬아슬한 리드를 이어갔지만 노경은이 실점 없이 이닝을 삭제해 나가면서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롯데는 8회 민병헌의 적시타와 전준우의 투런포로 추가점을 올리며 노경은의 시즌 9승을 지켜줬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