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 승리 원하는 벤투호, 우루과이전 최종훈련 ‘15분 공개’

기사승인 2018.10.11 17:27

▲ 벤투 감독 ⓒ대한축구협회
▲ 손흥민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파주, 박주성 기자] 승리를 원하는 벤투호가 우루과이전 최종훈련을 소화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430분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NFC)에서 우루과이전 사전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오는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평가전을 치른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7번 맞붙어 16패로 단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여기서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는 강한 상대다. 우리가 내일 어려운 경기가 될 거라고 예상한다. 굳이 전 소집과 비교한다면 칠레와 우루과이와 비슷한 점이 많다. 우리가 봤을 때 이런 경기를 통해 팀이 더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결과와 내용 모두를 얻어야 하지만 좋은 내용을 보여준다면 결과도 좋은 가능성이 크다.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 강한 상대로 그런 걸 얻어야 한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황희찬 역시 대표팀에 오는 게 벌써 3-4년째다. 대표팀에 오는 건 항상 기쁘고, 새롭다. 몸이 어떻든 최선의 준비를 하고,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최종예선 이란전 때 많은 관중이 찾아오셨는데 이번에도 많이 오신다. 기쁘게 생각한다. 그런 점에 보답할 수 있도록 다 같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훈련은 15분만 언론에 공개됐다. 선수들은 언론이 지켜볼 수 있는 구역에서 가장 먼 쪽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벤투 감독은 여유롭게 선수들의 움직임을 살펴봤다. 선수들은 7-8명으로 한 조를 구성해 짧은 패스를 주고받는 가벼운 몸 풀기로 훈련을 진행했다. 한편, 이재성은 지난 훈련과 마찬가지로 이번 훈련에도 불참했다. 우루과이전 결장이 유력하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