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지석 좀 잡아주세요" 노골적인 러브콜 현장

기사승인 2018.10.11 17: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도드람 2018-2019 V리그 정규리그 미디어 데이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렸다.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이 대한항공 팻말을 정지석에게 갖다 대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청담동, 김민경 기자] "단장님 보고 계십니까. 내년에 정지석 FA입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도드람 2018~2019시즌 V리그 남자 배구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7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해 새 시즌 각오를 밝히는 자리였는데, 갑자기 대한항공 레프트 정지석에게 러브콜을 보내는 현장으로 바뀌었다. "다른 팀에서 1명만 영입할 수 있다면 누구를 뽑겠느냐"는 질문이 나온 뒤였다. 

가장 먼저 러브콜을 보낸 사령탑은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이었다. 신 감독은 "딱히 눈여겨보는 선수는 없다"고 하더니 "정지석을 데려오고 싶다. 다음 시즌 FA인 거로 아는데, 데려오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이 거들었다. 김철수 감독은 비 시즌 내내 땀 흘린 선수들과 함께하고 싶은데, 정 데려와야 한다면 정지석이다. 기본기나 공격력 면에서 뛰어나다"고 이야기했다.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까지 가세했다. 김세진 감독은 지난해부터 누누이 정지석에게 애정을 보여왔다. 김세진 감독은 "단장님 보고 계시나요. 내년에 지석이 FA랍니다. 준비 잘해주세요"라고 말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꾸준히 애정 표현을 해왔기 때문에 아실 분들은 아실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쯤되자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이 긴장하기 시작했다. 박 감독은 정지석 앞으로 대한항공 명찰을 들며 확실히 소속을 표현하는가 하면, 물을 손에 쥐어주기도 했다. 

정지석은 "더 열심히 하라고 해주시는 말씀 같다. 아직 시즌 시작도 안 했으니까. 데려가기 싫은 선수가 될 수도 있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 감독은 "대한항공이 문을 닫아야 할 거 같다. 우리 단장님 보고 계시죠? 부탁 드립니다"라고 이야기하며 정지석을 절대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