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 광인이는요, 우리 재욱이는요

기사승인 2018.10.11 14:1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도드람 2018-2019 V리그 정규리그 미디어 데이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렸다.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이 한국전력 노재욱을 바라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청담동, 김민경 기자] "우리 (전)광인이는요." "우리 (노)재욱이는요."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과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이 선수 활용법을 공유했다. 두 팀 감독은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도드람 2018~2019시즌 V리그 남자 배구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옛 제자들을 향한 변치 않는 애정을 보였다. 

애정을 보여준 선수는 현대캐피탈 레프트 전광인과 한국전력 세터 노재욱이었다. 두 선수는 지난 시즌을 마치고 FA와 보상선수로 소속 팀을 맞바꿨다. 전광인은 한국전력을 대표하는 레프트 공격수였고, 노재욱은 현대캐피탈 스피드 배구를 이끄는 주전 세터로 활약한 선수라 주목을 받았다. 

최 감독은 "(노)재욱아 잘 있지?"라고 먼저 안부를 물었다. 이어 "지금 와서 이야기지만 당시 마음이 많이 아팠다. 아끼는 선수였다. 실력도 많이 성장해서 아쉽게 됐지만, 이번 계기로 오히려 더 잘할 거 같다. 이전 팀에서 보다 더 잘할 거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의 상항도 잊지 않았다. 최 감독은 "재욱이가 껄렁껄렁한 면이 있다. 그것만 잘 잡아주면 잘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해 주변이 웃음 바다가 됐다. 

김 감독 역시 "전광인 선수 오랜만입니다"라고 먼저 인사를 건넸다. 이어 "광인이는 충분히 더 잘할 선수다. 부상만 안 당하게 하면 한국 배구를 이끌 선수다. 몸 관리만 잘하면 잘해줄 거다. 빨리 현대캐피탈에 적응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진심을 담아 응원했다. 

전광인과 노재욱은 팀 간 맞대결에서 몇 승을 챙기고 싶으냐는 질문을 받았다. 두 선수 모두 당황하긴 했지만, 현명하게 답을 했다. 전광인은 "경기는 해봐야 아는 거지만, 3번만이라도 이겼으면 좋겠다"고 했고, 노재욱은 "광인이 형보다는 1승 많아야 하니까 4승을 하겠다"고 말하며 웃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