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THE CJ CUP 2연패 도전 토머스, "한국 골프 팬들의 엄청난 응원 느꼈다"

기사승인 2018.10.09 13:19

▲ 저스틴 토머스 ⓒ CJ그룹 제공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국내 유일의 미국 프로 골프(PGA) 투어 대회인 THE CJ CUP 2회 대회가 오는 18일 제주도 나인브릿지 골프 클럽에서 개막한다.

지난해 1회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2연패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그는 CJ그룹과 인터뷰에서 "디펜딩 챔피언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건 항상 좋은 일이다. 이번에도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좋은 기억이 많은 만큼 올해도 제주도에서 새로운 추억을 쌓기를 바란다"고 각오를 밝혔다.

토머스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연장 접전 끝에 마크 레쉬먼(호주)을 꺾고 우승 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해 THE CJ CUP에 출전했던 소감에 대해 그는 "지난해 코스와 그린 모두 완벽했다. 코스를 둘러싼 나무와 그린의 벤트 그래스(골프장에 사용하는 잔디의 일종)는 미국에서 경기하는 듯한 느낌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나흘 내내 좋은 컨디션으로 안정적인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토머스는 한국 골프 팬들의 응원이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팬들의 열띤 응원에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 많은 팬과 관계자가 방문해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한국에서 골프 인기가 계속 커지고 있어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아쉽게 우승을 놓친 레쉬먼은 "대단한 선수들이 충전한다. 많은 팬들이 찾아와 응원해준다면 기억에 남는 경기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레쉬먼은 금색으로 한글 이름을 새겨 주는 CJ컵 트로피를 언급했다. 그는 "올해는 내 이름이 금색으로 빛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국 음식과 문화에 관심이 많다고 밝힌 레쉬먼은 "한국에 오는 건 항상 즐겁다.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 한국의 문화와 음식을 정말 좋아한다"며 "특히 바비큐를 좋아하는데, 이번에 가면 같은 장소에서 식사하며 추억을 쌓고 싶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