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UFC] 네이트 디아즈 "맥그리거 3부작 거절한다"

기사승인 2018.10.06 04:2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네이트 디아즈(사진)가 코너 맥그리거와 3차전 가능성을 일축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UFC 최고 악동' 네이트 디아즈(33, 미국)가 이번 라이트급 타이틀전을 내다봤다. 더불어 코너 맥그리거(30, 아일랜드)와 3차전 가능성을 언급했다.

디아즈는 6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연예 스포츠 뉴스 사이트 TMZ와 인터뷰에서 "전에도 한 번 얘기했는데 두 녀석이 화끈하게 부딪혔으면 한다. 샌님처럼 굴지 말고 실제 싸우는 것처럼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가 입에 올린 두 사람은 맥그리거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 러시아)다. 둘은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라이트급 타이틀을 놓고 주먹을 맞댄다.

UFC 229 메인이벤트로 책정된 경기. 페이퍼뷰(PPV) 300만 건 판매가 예상될 정도로 전 세계가 주목하는 빅 매치다.

디아즈는 "맥그리거가 이전보다 더 나은 파이팅 스타일을 보여줄 거라 본다. 누르마고메도프는 맥그리거 삶 자체를 두려워한다. 그래서 그가 얼마나 좋은 경기력을 보일지 확신이 안 선다. 하빕은 늘 겁쟁이처럼 싸운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차피 이 세계에서 왕은 나 하나다. (UFC 229 메인이벤트) 결과가 어떻든 딱히 신경 안 쓴다. 다만 '싸움을 위한 싸움'은 안했으면 좋겠다. 누가 타이틀을 차지하든 지루한 챔피언은 사절"이라고 덧붙였다.

디아즈는 맥그리거와 2차례 자웅을 겨룬 바 있다. 결과는 1승 1패. 3차전 가능성이 모락모락 피어나고 있다.

흥행성에서 여전히 높은 점수를 받는다.

두 선수 리매치였던 2016년 8월 UFC 202 메인이벤트는 역대 최고 PPV 판매를 기록했다. 당시 165만 건을 팔았다. 이 기록은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디아즈는 고개를 저었다. 악동 대결 3부작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이미 맥그리거는 나한테 죽도록 얻어맞았다. 또 할 필요가 있는가"라고 답했다.

누르마고메도프와 경기도 흥미 없다고 밝혔다. 이유는 지루해서였다.

디아즈는 "난 하품 나오는 파이터와 싸우고 싶지 않다. 난 이미 거리에서 그 녀석을 철썩철썩 때려줬다. 누르마고메도프가 자기 패거리를 끌고오면 (한 번 더) 똑같이 엉덩이를 때려줄 거다"라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