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두산만 만나면 왜' LG 14연패 사슬 못 끊었다

기사승인 2018.09.20 22:0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2사 만루 상황에서 롯데 이병규를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이닝을 마무리 한 LG 선발 소사가 아쉬워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만 만나면 안 풀린다. LG 트윈스가 두산전 14연패 수렁에 빠졌다. 

LG는 2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두산과 시즌 12차전에서 3-9로 역전패했다. 리드오프로 나선 이형종이 선취 투런포를 터트리면서 기선을 제압하는 듯했으나 선발투수 헨리 소사가 5이닝 6실점으로 무너지면서 끌려가는 경기를 했다. LG는 4연패에 빠지며 5위마저 위태로워졌다.

지긋지긋한 두산전 연패 사슬을 끊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9월 10일 1-5 패배 이후 14경기 연속 패배다. 올 시즌은 12전 전패다. 

이날은 다를 줄 알았다. 0-0으로 맞선 3회 1사에서 김용의가 우익수 앞 안타를 날리고, 이형종이 좌월 투런포를 쏘아 올려 2-0 리드를 뺏었다. 2회까지 이닝마다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호투하던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를 크게 흔들 수 있는 한 방이었다. 

그러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4회 시작과 함께 소사가 2연속 볼넷을 내줘 무사 1, 2루가 됐다. 이어 오재원과 11구까지 가는 싸움 끝에 우익수 왼쪽 적시타를 내줬다. 오재원은 볼카운트 2-2에서 6연속 파울을 기록하며 소사의 진을 뺐다. 무사 1, 3루에서는 류지혁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쳐 2-2 동점이 됐다. 

뒤집히는 과정이 좋지 않았다. 이어진 1사 1루에서 정수빈을 2루수 땅볼로 돌려세울 때 병살 기회를 놓쳤다. 2루수 정주현이 1루 주자 오재원과 마주치면서 등에 태그를 했는데, 마음이 급했다. 오재원은 등을 숙이고, 발 빠른 정수빈이 1루에 세이프가 될 거 같으니 급히 공을 빼다 빈글러브 태그를 했다. 이닝을 끝낼 상황이 2사 2루가 됐고, 허경민과 최주환에게 2연속 적시 2루타를 맞아 2-4로 뒤집혔다.

3-4로 추격하고 맞이한 5회 실점 상황 역시 불운하다면 불운했다. 무사 1루에서 양의지의 타구가 2루수 정주현의 글러브에 맞고 중견수 앞 안타가 됐다. 타구는 급격하게 느려졌고, 그사이 1루 주자 김재환이 3루까지 도달했다. 두산은 오재일의 우익수 희생플라이와 류지혁, 정수빈의 연속 안타를 묶어 3-6으로 달아났다. 

마운드가 배재준으로 바뀐 6회, 분위기는 두산으로 완전히 넘어갔다. 18일 넥센전부터 13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던 박건우에게 6회초 좌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공격은 풀리지 않았다. 6회말 선두 타자 이천웅이 볼넷으로 걸어 나가면서 두산도 이영하에서 박치국으로 마운드를 교체했다. 따라붙을 수 있는 상황에서 타석에 있던 양석환은 삼진, 이천웅은 2루 도루 실패로 물러나면서 흐름이 끊어졌다.

LG는 두산 불펜 공략에도 실패하며 5위도 위태로워졌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