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롤드컵 선발전] '압도적 한타' 그리핀…1세트 잡고 기선 제압

기사승인 2018.09.14 18:0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막내 구단' 그리핀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 스포티비 게임즈 캡처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막내 돌풍'을 이어갔다. 그리핀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그리핀은 14일 서울 넥슨 아레나에서 열리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한국 대표 선발전 젠지e스포츠와 2라운드서 1세트를 따냈다.

초반 흐름은 젠지가 쥐었다. 3분쯤 '하루' 강민승이 빠르게 바텀 갱킹에 나서며 '바이퍼' 박도현의 자야를 잡았다. 가볍게 선취점을 얻었다.

그러나 '타잔' 이승용 올라프가 그라가스를 솔로킬하면서 흐름이 요동쳤다. 좋은 경기력을 보였던 강민승을 압박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이승용은 추가로 스리킬을 더했다. 첫 교전이 펼쳐졌을 때 올라프 레벨이 2단계 더 높았던 게 효자 노릇을 했다.

치열했던 승부는 한타 싸움에서 갈렸다. '리헨즈' 손시우 라칸과 '소드' 최성원 우르곳이 미드 지역에서 과감하게 전쟁 포문을 열었다.

이승용과 박도현이 힘을 보탰다. 우르곳, 라칸과 협력해 젠지 미드와 바텀을 두루 공략했다. 포탑 2개와 억제기를 무너뜨리며 기세를 올렸고 막판 '큐베' 이성진의 아트록스까지 끊어내면서 2번째 억제기마저 붕괴시켰다.

한타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그리핀은 바론을 뺏어왔다. 이때 사실상 승리 추가 그리핀 쪽으로 기울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