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콜로라도 감독, "햄스트링 부상 '끝판왕', 빨리 돌아와"

기사승인 2018.09.14 15:00
▲ 콜로라도 로키스 투수 오승환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콜로라도 로키스 우완 투수 오승환의 최근 긴 휴식 이유는 햄스프링 부상이었다.

오승환은 10일(이하 한국 시간) LA 다저스와 경기에 등판한 후 팀의 4경기에 등판하지 않았다. 이달 들어 성적도 4경기 3이닝 3실점 평균자책점 9.00으로 부진했기에 오승환의 최근 컨디션에 물음표가 붙었다.

팀이 이 질문에 답했다. 콜로라도 지역 언론 '덴버 포스트'는 14일 "오승환이 10일 다저스를 상대할 때 안타를 허용한 뒤 탈삼진 1개를 기록했다. 오승환은 햄스트링 통증 때문에 더 던질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버드 블랙 콜로라도 감독은 "그는 현재 매일 경과를 지켜보고 있는 단계다. '끝판왕'이 하루 빨리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콜로라도는 1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승리로 지구 선두를 질주 중. 오승환이 포스트시즌 전 정상 컨디션을 찾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