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허재 감독 떠난 뒤'…혼자 지도한 김상식 감독대행, 빠른 대처가 눈부셨다

기사승인 2018.09.14 02:5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한국 농구 대표 팀이 요르단 원정길에서 값진 승리를 따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그동안 국가대표 코치로 감독을 보좌했던 김상식 코치. 이제 감독으로 나서 지도력을 자랑했다.

한국 대표 팀은 14일 요르단 암만 프린스 함자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2라운드 1차전 요르단과 원정경기에서 86-75로 이겼다.

이날 한국은 김상식 감독대행 체재로 나섰다. 지난 5일 허재 감독은 대한민국농구협회에 사의를 표명했다. 국가 대표 선발 과정에서 아들인 허웅과 허훈을 뽑아 논란을 일으킨 결과였다. 김상식 감독대행은 짧은 준비 기간 끝에 원정길에 올라야 했다.

김상식 감독대행은 지난 2015년부터 남자농구 대표 팀의 코치로 활약했다. 그동안 쌓은 노하우와 국제무대 경험이 누구보다 풍부하다. 그 경험이 이날 경기에서 빛을 발했다.

전술 운용폭이 넓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가장 두드러진 문제는 '라건아 의존도'였다. 팀플레이가 아닌 에이스 라건아에게 너무 많이 의존하면서 전체적인 경기 흐름이 떨어졌다.

그러나 이날 김상식 감독대행은 라건아의 일대일 공격 대신 볼 흐름과 움직임을 강조했다. 라건아는 자유투 라인 부근부터 골 밑까지 움직여 나와 펼치는 포스트업, 박찬희와 2대2 게임 등 쉴 새 없이 움직이는 농구를 펼쳤다. 요르단은 라건아를 막으려고 파울을 범할 수밖에 없었다.

선수도 고르게 활용했다. 그동안 주전 포인트가드로 나섰지만 출전시간이 적었던 박찬희가 공격 흐름을 전개했다. 그는 16분 40초간 4점 3어시스트 1스틸을 기록했다. 그동안 공격보다 수비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최준용은 이날 날카로운 포스트업과 패스 게임으로 힘을 보탰다. 대표 팀에 처음으로 승선한 안영준과 전준범도 힘을 보탰다.

작전 타임과 상대 전술에 대한 대응도 빨랐다. 김상식 감독대행은 요르단에 분위기를 내줄 수 상황에는 바로 작전 타임을 활용했다. 상대의 2대2 게임이 효과를 보자 빈틈을 주지 않는 스위치 디펜스로 전환하는 과정도 빨랐다.

한국 농구 대표 팀은 코치진이 항상 풍부하지 않았다. 감독과 코치 둘뿐이었다. 이번에는 김상식 감독대행 혼자 외롭게 벤치를 지켰다. 그럼에도 그의 존재감은 어느 때보다 컸다. 적절한 경기 운영과 판단력 등 김상식 감독대행 혼자서도 충분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