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손흥민 스승' 히피아 "토트넘에서 성장, 뿌듯하다"

기사승인 2018.09.13 15:36
▲ 사미 히피아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잠실, 조형애 기자] 손흥민의 스승으로도 잘 알려진 '리버풀 레전드 수비수' 사피 히피아가 제자의 성장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리버풀 레전드 사피아, 루이스 가르시아, 제이슨 맥아티아가 참석한 LFC World(Liverpool FC World)는 14일 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막이 올랐다. 세계 팬들과 깊은 소통을 나누고, 특별한 관계를 맺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오는 16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히피아는 이날 행사에서 단연 주목 받는 스타였다. 스티븐 제라드가 주장 완장을 차기 직전까지 리버풀 주장을 역임했던 히피아는 세계적 센터백으로 이름을 날렸다. '이스탄불의 기적'이라 불리는 2004-0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활약해 리버풀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한국 팬들에게는 손흥민의 스승으로도 알려져 있다. 손흥민을 발굴하고 또한 바이엘 04 레버쿠젠에서 인연을 이어갔다.

히피아는 손흥민 질문이 나오고 번역이 되기도 전에 "아, 손!"이라고 아는 체를 했다. 그는 손흥민에 대해 "좋은 드리블러다. 양발로 슈팅도 잘하고 골도 잘 넣는다"면서 "그때보다 토트넘에서 더 성장했다. 점점더 향상된 모습 뿌듯하다. 군대에 가지 않아도 된다고 이야기를 좀 듣긴 했다"고 최근 아시안게임 성적까지 언급했다.

'손흥민이 리버풀과 어울릴까'하는 짓궂은 질문은 재치있게 넘겼다. 그는 "내가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은 없다"면서도 "위르겐 (클롭 감독)에게 먼저 물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