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홈런 또 홈런' 류현진, 3패 위기…5이닝 3실점

기사승인 2018.09.12 09:0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류현진이 홈런에 고개를 떨궜다. 

12일(한국 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신시내티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2피홈런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0-3으로 뒤진 6회 마운드를 내려와 패전 투수 요건을 갖췄다.

이날 전장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는 올 시즌 홈런파크팩터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큰 구장. 게다가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신시내티 타선을 넘지 못했다. 조이 보토가 빠졌으나 묵직한 무게감을 자랑했다.

1회를 무실점으로 넘긴 류현진은 0-0이던 2회 신시내티 신인이자 7번 타자로 나온 브랜든 딕슨에게 선제 솔로 홈런을 맞았다. 올 시즌 7번째 피홈런.

이어 3회 이번엔 1번 타자 스쿠터 제넷에게 또 홈런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무사 1, 2루에서 제넷에게 적시타를 맞고 추가실점을 했다. 4번 타자 에우제니오 수아레즈를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류현진은 0-3으로 뒤진 6회 공격에서 대타 체이스 어틀리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