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캡틴' 포그바 선제골까지 기록하며 '최고 평점 8.4점'

기사승인 2018.08.11 05:5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전반 3분 만에 득점을 기록한 '캡틴' 포그바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캡틴' 폴 포그바(2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결승 골을 작렬하며 최고 평점을 받았다. 

맨유는 11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레스터시티와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을 치렀다. 맨유는 포그바의 전반 3분 페널티킥 선제골, 쇼의 추가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포그바가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로 나섰다. 안드레아스 페레이라와 이적생 프레드와 함께 중원을 구성했다. 

포그바는 전반 3분 만에 알렉시스 산체스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오른쪽 구석 상단에 꽂았다. 득점뿐만이 아니었다. 포그바는 주장 완장을 차면서 동료들에게 위치를 조정하며 지속적으로 '잔소리'를 했다. 

볼을 끌고 자기 플레이만 강조했던 과거와 달리 주장 포그바는 확실히 팀을 위하는 플레이를 우선시했다. 

통계 전문 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선발로 나서 결승 골까지 기록한 폴 포그바에게 최고 평점 8.4점을 줬다. 반면 선제골 페널티킥을 빌미를 제공한 레스터의 수비수 아마티가 최저 평점(5.8점)을 받았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