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입단 동기 이정후-김혜성, '네가 있어 내가 산다'

기사승인 2018.08.10 23: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넥센 이정후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청주, 신원철 기자] 넥센의 2017년 입단 동기 이정후와 김혜성이 찰떡 궁합을 자랑하고 있다. 서로 상대를 칭찬하기 바쁘다. 

이정후-김혜성 테이블 세터는 10일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안타 7개와 6타점을 합작했다.

이정후가 결승 희생플라이를 포함해 4타수 4안타 2타점을, 김혜성이 5타수 3안타 4타점을 기록했다. 김혜성은 1경기 개인 최다 타점 신기록을 세웠다.

경기 후 이정후는 "요즘 (김)혜성이 타격이 좋다. 작년에는 (서)건창이 형이 있어 든든했다면 지금은 혜성이가 해결해줄 거라는 믿음 덕분에 마음 편하게 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혜성은 "(이)정후가 앞에서 잘 해줘서 타점 기회를 만들어준다. 빗맞은 안타에도 홈에 들어와주는 정후에게 고맙다"고 밝혔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